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정부 돼지 일시이동중지명령 해제
"거래 재개로 돼지고깃값 안정 예상"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9. 15:36: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경기도 파주시에서 국내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하지 이틀만인 19일 전국적으로 내려졌던 돼지 일시이동중지 조치가 해제됐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전국 도매시장에서 돼지 거래가 재개돼 물량 부족에 따라 일시적으로 오른 돼지고기 가격도 안정을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

 농식품부는 19일 오전 6시 30분을 기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후 내렸던 가축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을 해제했다고 발표했다.

 정부는 17일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사례가 나오자 당일 오전 6시 30분부터 48시간 동안 전국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 차량 등을 대상으로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발령했다.

 농식품부는 "오늘 이동중지가 해제됨에 따라 오후부터 도매시장에서 정상적인 돼지 거래가 이루어질 것"이라며 "그동안 일시이동중지에 따라 출하되지 못한 물량이 공급돼 가격 또한 조속히 안정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 첫 발생 이후 17∼18일 이틀간 도매가격은 올랐지만, 소비자가격은 큰 변동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전국 19개 시도와 45개 전통시장, 대형마트 등에서 조사한 삼겹살 소비자가격은 16일 100g당 2천13원에서 17일 2천29원, 18일 2천44원으로 소폭 오르는 데 그쳤다.

 농식품부는 "대형마트 등이 1∼2주 정도의 물량을 자체 확보하고 있어서 도매가격 상승이 소비자가격에 바로 영향을 주진 않을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또 국내 돼지고기 수급 상황을 봐도 지난달 말 현재 국내 돼지 사육 두수는 1천227만 마리로 평년 대비 약 13% 많았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라 소비자의 불안으로 인한 소비 위축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인체감염이 없어서 사람에게는 무해하며, 유통 전 모든 돼지고기를 도축장에서 철저히 검사해 안전한 돼지고기만 시중에 공급하므로 안심하고 소비해달라"고 당부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내년부터 부양가족 있어도 생계급여 준다 '노조와해' 삼성 임직원들 2심도 유죄
문 대통령 "부동산 시장 감독기구 설치 검토" 병장 월급 2025년까지 96만원으로 인상
특별고용지원 업종 고용유지지원금 60일 연장 … 남대문시장 집단감염 10일 코로나19 28명 신규 …
조국 "청와대 하명수사 대통령 탄핵위한 것" 김남국 "윤석열 측근만 승진해야 하나" 김웅 비…
민주 "대통령 겁박하나" '퇴임 대비' 정진석 맹… 추미애 "특정라인·특정사단 검찰에서 사라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