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고유정 눈물호소, 우발적 범행 주장 계속
김지연 기자
입력 : 2019. 09.17. 12:31: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JTBC)

고유정이 눈물로 호소했다.



16일 제주지법 201호 법정에서는 고유정에 대한 3차 공판이 진행됐다. 이날도 역시 머리를 풀어 헤친 채 들어선 고유정. 이날 고유정의 변호인은 모두진술을 요청했다.



변호인은 "접견을 통해서 피고인과 주고받았던 내용을 종합적으로 정리했다"며 "피고인이 직접 모두진술할 기회를 달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1차 공판 당시 모두 진술할 기회를 줬으나 피고인이 진술하지 않았다. 변호인이 작성한 내용을 피고인이 읽는 형식은 이번 재판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거부했다.



고씨는 눈물을 흘리며 진술할 기회를 달라고 말했고, 재판부는 다음 기일 본인이 직접 작성해 온다면 10분가량 자신의 의견을 직접 말할 기회를 주겠다고 했다.



한편 고유정은 전 남편에게 졸피뎀을 먹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지만, 고유정 측은 재판 과정에서 졸피뎀을 먹은 사람은 자신이며 피해자라며 우발적인 살인이었음을 주장하고 있는 상황. 이에 이날 공판 역시 검찰과 변호인 측은 졸피뎀 혈흔 분석과 당사자를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고유정에 대한 다음 공판은 오는 30일 열린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손미나 전 아나운서 근황은? "구릿빛 피부를 유지하… 성명준, 억울함 호소.."2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지켜…
성현아, 사건 이후 힘겨웠던 생활고 고백.."감정이 … '조선로코-녹두전' 강태오 정체 인조, "나를 왕으로 …
이승우, 인스타그램 비공개..복잡한 심경 드러내? 김소연 대표, 인재 선발 기준? "직원이 굳이 워킹을…
'그알' 이철규 변사사건, 김성중 교수 "일반인이 보… 허지웅, 차 운전 도중 숨을 내쉬며.."이 동작을 하니…
스타 bj 박씨 지인 "한 가지에 빠지면 헤어나올 수 … 유니클로 광고, "일부 언론과 온라인 네티즌 주장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