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강경화, 김현종과 다퉜냐는 질문..무슨 얘기 나왔나?
김지연 기자
입력 : 2019. 09.17. 01:39: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채널A)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의 불화설에 입을 열었다.



강 장관은 1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 차장과의 불화설을 사실상 인정했다.



이날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요즘 외교관 사이에서 강 장관의 인기가 급상승하고 있다”고 운을 뗀 후 “후임 장관으로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올까 봐 그렇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전에 김 차장과 다툰 적이 있지 않나. 지난 4월 문재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당시 김 차장이 외교부 직원을 불러다 혼내고, 강 장관과 싸우다가 말미에는 영어로 싸웠다는 말도 있다”라고 물었다.



이에 강 장관은 “부인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장관급 인사가 정부 내 또 다른 고위인사와의 갈등을 공개적으로 시인한 것은 대단히 이례적이다.



정 의원은 김 차장에 대해 “지소미아(GSOMIA·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결정에 김 차장이 영향을 미쳤다고 본다”며 “이분은 정무적 외교 전문가가 아니고 변호사 출신 통상전문가다. 한마디로 표현하면 리스키(Risky, 위험한)한 인물로 평범하지가 않다”고 ‘적재적소의 인물이 아니라’고 평하기도 했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김희애 "내 나이 또래는 앞에 나설 수 있는 여성 캐… 가수 구하라, 침묵 깨고 함께 찍은 사진 공개
설리 빈소 비공개, 양정원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故 종현 향한 여전한 그리움, "아직도 눈물이..."
설리 죽음에 엔플라잉 측 "안타까운 비보에 깊은 애… 허니스크린, '야나두 직장인 장학금' 퀴즈 출제..정…
토스, '에브리타임 삼삼바' 관련 행운퀴즈 출제..정… 일본 태풍 영향? "비-강한 바람 대비"
태풍 하기비스 접근에 일본 열도 초긴장..한반도에… 한겨레신문 홈페이지 접속 지연 이유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

한라에서 백두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