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잇단 실종… 경찰 '배회감지기' 보급
26일부터 치매노인·지적장애인 대상 53대 보급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8.23. 14:44: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에서 실종사건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배회감지기'를 보급하기로 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오는 26일부터 상습 실종 치매노인 및 지적장애인을 대상으로 배회감지가 53대를 보급한다고 23일 밝혔다.

 배회감지기는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을 활용한 손목시계형 단말기로, 보호자가 스마트폰 앱을 통해 대상자의 실시간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착용자가 사전에 설정한 지역을 벗어나면 보호자에게 알림을 전송하는 기능이 있어 실종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배회감지기는 실종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우선 보급되며, 이후에는 실종 위험도가 높은 순서대로 선정된다. 배회감지기 신청을 원할 경우 제주시동부권은 701-8834, 제주시서부권 710-6526, 서귀포시 710-8958으로 문의하면 된다.

 제주경찰 관계자는 "배회감지기 보급이 치매노인과 지적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안전망 구축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9일 서귀포시 표선면 성읍리에서 자폐증을 앓고 있던 A(18)군이 실종돼 나흘 만인 8월 1일 표선해수욕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또 지난달 25일에는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 주거지를 나선 뒤 실종된 김호임(87) 할머니가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고 있다. 실종 당시 노란색 상의와 파란색 바지를 입고 있었다. 키는 148㎝로 마른 체형에 평소 안경을 쓰고 다닌다.

사회 주요기사
"오등봉·중부공원 개발사업 중단하라" '불청객 괭생이모자반' 습격 제주바다 비상
"제2공항 지역상생방안 용역 중단하라" 외국인 2만명 시대 '무용지물' 재난문자
자동차와 '불편한 동거' 자전거 우선도로 첩첩… 제주서 극단적 선택 증가.. 5년간 836명
"생이별 넉달째 얼굴을 잊지 않으셨을지.. " 제주 BCT노조, 1차 교섭 결렬 시멘트 회사 규탄
'최고 2천만원 지원' 자기 차고지 지원 사업 실… 층간 소음 출동 경찰관 흉기 협박 60대 집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