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물로 넘쳐나는 길
2020-12-13 21:54
홍예림 (Homepage : )
새 신발을 신고 간 날, 갑자기 비가 내려 물웅덩이를 밟는 것은 정말 악이다. 제주시 화북 일동 화북1아파트의 주차장 겸 인도가 비 오는 날에는 물웅덩이로 길이 넘친다. 그 길을 이용하는 아파트 주민들은 비 오는 날마다 물웅덩이를 밟지 않기 위해 애를 먹고 있다. 비 오는 날, 위로 지나가고 있는데 그 옆을 빨리 달리는 자동차가 지나가서 물이 튀었을 때 하필 그날 슬리퍼를 신고 간다면 발이 홀딱 젖어버린다. 슬리퍼가 잠길 만큼 물웅덩이가 깊고 많기 때문이다. 하지만 날씨가 맑거나 비가 오지 않는 날에는 파여 있는 게 눈에 보이지 않을뿐더러 걸어 다닐 때도 아무 문제 없기 때문에 겪어 본 사람만 아는 문제인 것이다. 그리고 차를 타고 다니는 어른과 밖을 나다니지 않는 사람들은 잘 모르는 게 사실이다. 하지만 걸어 다니고 저녁 늦게 들어오는 학생들의 경우에는 이 문제에 더욱 취약할 수밖에 없고 특히 비가 오는 날 불어난 물웅덩이 때문에 미끄러져 사고 또한 날 수 있다. 이에 나는 방안을 마련해 주셨으면 하고 내가 바라는 정책은 물웅덩이가 생기는 부분을 메꾸는 송사를 진행하는 것이다. 물론 장단점은 존재한다. 이 정책의 장점은 물웅덩이가 줄어들므로 비가 와도 편하게 다닐 수 있고 단점은 공사가 오래 걸릴 수도 있고 공사하는 동안 주차가 불가능하고 통행이 불편하고 소음이 발생할 수 있다. 최종적으로 소음으로 발생하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10시에서 13시 사이에 공사를 진행했으면 하는 바람이고 또 다른 정책은 그 부분에 물웅덩이가 생기지 않기 위해 원천부터 차단하자는 마음으로 비가림막을 설치하는 것이다. 공사하는 것보다 물웅덩이뿐만 아니라 또 다른 용도로도 사용 가능하기 때문에 더욱더 모두를 위한 정책이 아닐까 하고 생각해본다. 누군가 원한다고 바로 진행한다는 것은 쉽지 않은 결정이다. 하지만 한 번 검토하고 꼭 방안을 마련해 주셨으면 한다. (관련 링크는 내용과 관계가 없습니다.)

No 제목 이름 날짜
2861 거리두기 장기화, 우린 무엇을 바라는가?  ×1 비밀글 현동석 03-12
2860 마스크 단상  ×1 김영진 02-27
2859 한전.신재생발전 직접 참여  ×1 한국전력제주본부 02-25
2858 끊임없는 아동학대  ×1 허성환 02-22
2857 제일플란트, 아이엠플란트치과, 장애인 임플란트 수술비 2,000만원 후원  ×2 한용 02-19
2856 (주)제이피엠 사랑의 헌혈봉사  ×1 (주) 제이피엠 02-17
2855 (기고) 졸업시즌에 졸업생보다 더 슬픈 화훼농가  ×1 안상준 02-16
2854 갈등-사회적비용  ×1 ×1 문석부 02-15
2853 우리 가족 한 달 음식물 쓰레기 처리비용이 한 달에 960원?  ×1 제주특별자치도 자원순환관리팀장 정근식 02-10
2852 설명절, 안전을 위한 특별한 선물 ‘주택용 소방시설’  ×1 남원119센터 소방교 김슬기 02-07
2851 코로나 시대! 설날은 삼가고 조심하는  ×1 유승훈 02-05
2850 코로나19 속 설 명절... 우리 농산물에 감사의 마음을 담아...  ×1 농협 구례교육원 이은영교수 02-04
2849 일방 통행 도로 이렇게 놔두어도 될까? 최하은 02-03
2848 (기고)행복한 신구간, 가스안전사고 주의하세요  ×1 ×1 동홍119센터 양재민 01-28
2847 ‘양성평등 문화 확산’을 위한 씨앗기금이 되길  ×1 고선아 01-26
2846 겨울철 3대 난방용품 안전 사용법  ×1 ×1 남원 119 센터 01-26
2845 폭설 속 제주 택배 비밀글 양창영 01-08
2844 감귤팜스전시회  ×1 전인자 01-08
2843 [기고] 어르신 기초연금, 한분도 빠짐없이 신청하세요!  ×1 고경희 12-31
2842 인간은 지구의 적이다. 손정민 12-30
2841 진짜 여성은 누구인가? 손정민 12-30
2840 코로나19가 앞당긴 쓰레기 대란  ×1 고기봉 12-30
2839 차량 통행 막는 중앙분리대, 이대로 괜찮은가?  ×1 강혜수 12-29
2838 코로나 19 팬데믹에 다시 버스문제 수면위로 올라와…….  ×2 현가윤 12-29
2837 울퉁불퉁한 도로 이대로 괜찮은가  ×1 김단비 12-28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