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찾은 개혁신당 천하람 "대통령 4·3 추념식 불참 강력 규탄"

제주 찾은 개혁신당 천하람 "대통령 4·3 추념식 불참 강력 규탄"
  • 입력 : 2024. 04.03(수) 10:15  수정 : 2024. 04. 03(수) 11:25
  • 국회=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발언하는 개혁신당 천하람 총괄선대위원장. 연합뉴스

[한라일보] 천하람 개혁신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의 제76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 불참을 강하게 비판했다.

3일 개혁신당에 따르면 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제주 4·3평화공원에서 봉행된 4·3희생자 추념식 참석에 앞서 기자들과의 대화에서 "윤 대통령은 민생토론회라는 명목으로 전국을 다니면서 사실상 선거 개입을 할 시간은 있고 4·3희생자를 추모할 시간은 없는 것이냐"며 "개혁신당은 윤 대통령이 불참한 것에 대해 강력 규탄한다"고 말했다.

천 위원장은 "저희는 그 어떤 선거 유세보다도 우리 제주 4·3의 아픔을 함께하는 것이 가장 우선이라고 생각했다"면서 "개혁신당은 미래를 이야기하는 정당이다. 그렇지만 과거의 아픔을 모른 척하고 미래로 달려가는 것은 결코 능사가 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천 위원장은 "총괄선대위원장으로서 그 어떤 선거 일정보다 제주4·의 아픔을 추모하고 과거의 아픔을 우리가 함께 추모한 이후에 개혁신당이 추구하는 미래로 나아가는 정치를 할 수 있겠다고 판단해서 오늘 추념식에 참석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천 위원장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추념식 불참에 대해서도 "선거 유세 다니면서 막말하고 상대 당한테 정말 저주의 말을 늘어놓을 시간에 제주4·3에 못 온다는게 말이 되냐"며 "국민의힘은 호남 포기 정당에 이어서 제주 포기 정당까지 된건가"라고 비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547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