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전공의 집단 이탈, 금주 최대 고비 맞나

[사설] 전공의 집단 이탈, 금주 최대 고비 맞나
  • 입력 : 2024. 02.28(수) 00:00
  • 한라일보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의대 증원에 반대하는 전공의들의 집단 이탈사태가 장기화될 조짐이다. 정부의 강경 대응 방침에도 의료 현장을 등지는 전공의가 늘고 있어서다. 최근 전국 대학병원에는 인턴 합격 상태에서 단체로 임용 포기 사례까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이달 말로 계약 기간이 끝나는 전임의 가운데 상당수가 병원을 그만둘 수 있어 금주가 의료대란의 고비가 될 전망이다.

정부는 의료 현장을 떠난 전공의들에게 복귀 마지노선을 이달 29일로 제시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은 26일 전공의들에게 "29일까지 떠났던 병원으로 돌아온다면 책임을 묻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시한을 넘기면 선처 없이 사법 절차를 강행하겠다고 경고한 것이다. 정부가 현장 복귀 마지노선을 정한 이유는 이날을 기점으로 의료대란이 분수령을 맞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병원에 근무하는 일부 레지던트 3~4년차와 전임의의 근로 계약이 이달 29일을 기해 종료돼 이들이 떠날 경우 타격이 우려된다.

전공의 대부분이 집단 사직서를 내면서 의료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바로 환자들의 피해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타지방에서 벌어진 안타까운 소식도 전해지고 있다. 대전에서 지난 23일 응급실 '전화 뺑뺑이'를 돌던 80대 심정지 환자가 약 1시간만에 병원에 도착했지만 결국 숨졌다. 다행히 제주도는 엊그제부터 '응급실 뺑뺑이' 사태를 막기 위해 응급의료지원단 운영에 들어갔다. 행정도 환자들을 돕는데 적극 나설 때다. 정부와 의사단체가 '강 대 강' 대치를 이어갈 경우 환자들의 고통만 커지기 때문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831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