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형 시장만 혜택 보는 수산물 소비촉진 행사

[사설] 대형 시장만 혜택 보는 수산물 소비촉진 행사
  • 입력 : 2024. 02.28(수) 00:00
  • 한라일보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제주도가 수산물 소비 촉진을 위해 내달부터 해양수산부와 도내 수산물 점포 소상공인들과 수산물 소비촉진 행사를 기획하고 있다고 한다.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에 따른 수산물 소비 위축을 방지하기 위한 차원인 만큼 바람직한 시도라고 할 수 있다. 소비자들은 구매금액의 일정 부분을 온누리 상품권으로 환급받게 된다. 그만큼 시장에 활기를 돌게 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지난 설맞이 특별전 행사(2월 2~8일) 기간에는 제주동문시장, 서귀포매일올레시장, 제주시민속오일시장 등 재래시장 3곳에서 3억2700만원의 환급실적을 보였다. 이에 앞서 지난해 8월말부터 연말까지 이뤄진 환급실적은 제주동문시장과 서귀포매일올레시장 2곳에서 40억원 상당으로 파악됐다.

그렇지만 이러한 효과는 소규모 시장이나 골목형 상점가 상인들에게는 그림의 떡일 수밖에 없다. 온누리 상품권 환급행사 적용 지역이 대형 시장 위주로 국한되고 있어서 그렇다. 제주동문시장과 서귀포매일올레시장 등은 포함되는 반면 제주서문공설시장 등 소규모 시장은 제외되고 있다. 중소 재래시장 상인들은 행사에서 소외되는 등 형평성을 제기하며 불만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개최하는 소비촉진 행사로 대형 시장만 특수를 누리게 되는 것은 문제가 있다. 일본 원전 오염수 등으로 인한 수산물 소비침체는 소규모 시장이나 골목형 상점가라고 해서 다르지 않다. 오히려 대형 시장에 비해 경쟁력이 취약해서 더 지원이 필요하다. 행사에 앞서 중소 재래시장이나 골목형 상점가 등을 포함하는 방안을 적극 강구해야 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831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