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정무부지사 김애숙 전 도의회 사무처장 내정

제주도 정무부지사 김애숙 전 도의회 사무처장 내정
도 소통·정무적 역할 적임 판단… 인사청문회는 남아
여성 최초 이사관·의회 사무처장·부지사 타이틀 주목
  • 입력 : 2024. 02.27(화) 11:15  수정 : 2024. 02. 27(화) 21:24
  •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김애숙 정무부지사 내정자.

김애숙 정무부지사 내정자.

[한라일보] 공석인 제주특별자치도 정무부지사에 김애숙 전 제주도의회 사무처장이 내정됐다.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민선 8기 두 번째 정무부지사 후보로 김애숙 전 의회사무처장을 27일 지명했다고 이날 밝혔다.

도는 김 후보자가 도정 철학과 기조에 대한 깊은 이해와 업무 수행 능력을 보여온 만큼 현장 소통을 중시하면서 각종 현안을 풀어나가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도의회 사무처장 출신으로서 의회와의 원활한 소통 및 협력관계 구축에도 적임자로 판단하고 있다.

도는 김 후보자가 일선 동주민센터부터 의회사무처까지 종합적인 근무 경험을 갖고 있는 데다 재직 당시 뛰어난 소통 능력을 보여준 만큼 정무부지사로서 문화·관광, 1차산업 등 소관 분야 총괄 관리는 물론 국회 및 의회에 대한 정무적 역할, 언론 및 지역사회단체와의 원활한 관계를 도모하는 소통과 협력의 리더십을 발휘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오영훈 지사는 "김애숙 정무부지사 후보 지명은 여성에 대한 '유리천장'을 허물어 나가는 제주도정의 의미 있는 한 걸음이자, 차별 없는 성평등을 지속적으로 실현해 나가겠다는 의지이며, 후보자의 리더십과 풍부한 경험이 제주의 혁신성장과 협치 문화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도는 도의회와 협의 과정을 거쳐 김 정무부지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을 요청할 계획이다.

김 이사관은 제주시 조천읍 출신으로 1984년 공직에 입문, 제주도 총무과 경리담당, 도 인재개발원 사회교육과장, 제주도의회 총무담당관 등을 거쳐 2021년 부이사관으로 승진 후 제주도 관광국장을 역임했다.

지난해 이사관으로 승진하며 '제주도 최초 여성 이사관', '제주도의회 최초 여성 사무처장' 타이틀을 얻었다. 이어 이번 정무부지사에 오른다면 현재 공로연수 중으로 현직 공직신분으로 첫 부지사 자리를 꿰차는 것은 물론 '여성 최초 부지사'라는 타이틀을 새롭게 추가하게 된다.

민선 8기 오 도정은 전임자의 사퇴로 한달 넘게 비웠던 정무부지사에 여성 인사를 등용하며 리스크를 줄인다는 입장이다. 김 이사관이 도의회 사무처장을 지낸 점도 그동안 도 정무라인이 도의회와의 소통 부족도 다소 해소할 수 있다는 판단으로 풀이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 제43조에 따라 도지사는 별정직 지방공무원인 부지사에 대해 임용 전 도의회에 인사청문회를 요청해야 한다. 다만 의회의 부동의 의견에도 지사가 임명할 수 있다.

한편 김희현 전임 정무부지사는 예산 정국 상황에서 부적절한 행보를 보여 이에 대한 논란으로 사퇴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624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