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폭력 전과' 강도형 후보자 "청문회에서 밝히겠다"

'음주·폭력 전과' 강도형 후보자 "청문회에서 밝히겠다"
"국민께 죄송하고 송구하다"…구체적 경위 묻는 질문 즉답 회피
  • 입력 : 2023. 12.11(월) 10:40  수정 : 2023. 12. 11(월) 10:46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도형(53)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음주운전및 폭력 전과가 드러난 것에 대해 11일 "청문회에서 판단 받겠다"고 말했다.

강 후보자는 이날 인사 청문 준비 사무실이 있는 서울 마포구 수산물품질관리원서울지원에 출근하면서 과거 이력이 장관 결격 사유라고 생각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청문회에서 소상히 밝히는 것이 필요할 것 같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그는 웃음기를 띄었던 지난 7일 첫 출근길과 달리 이날은 시종 굳은 표정이었으며 거듭 정중하게 고개를 숙였다.

강 후보자는 "젊은 시절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을 했다면서 그 뒤로는 지금까지 최선을 다해 살아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선을 다해 청문회를 준비하고 (우려를)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면서 "국민께 죄송하고 송구하다는 말씀을 재차 올린다"고 말했다.

강 후보자는 해양과학 전문 연구원 출신으로 지난 2월부터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원장을 맡아오다 지난 4일 해수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됐다.

그는 34세 때인 2004년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으로 제주지방법원으로부터 벌금 150만원 처분을 받았다. 음주운전 5년 전인 1999년에는 같은 법원에서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벌금 30만원 처분을 받았다. 강 후보자가 제주대 대학원 석사 과정과 박사 과정에 있을 때 일이다.

강 후보자는 음주운전과 폭행 사건 경위에 대한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그는 음주운전 당시 만취 상태였느냐는 질문에 "그렇진 않고 청문회에서 밝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폭행의 구체적인 정황에 대해서도 "청문회에서 밝히는 게 맞는 거 같다"고 말했다.

지난해 이후 박순애 전 교육부 장관과 김영호 통일부 장관도 후보자 지명 후 과거 음주운전 이력이 문제가 된 바 있다.

#강도형 #해양수산부장관 #음주운전 #한라일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479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