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故 임성철 소방교 순직 애도.. "헌신 잊지 않을 것"

윤 대통령, 故 임성철 소방교 순직 애도.. "헌신 잊지 않을 것"
대통령실 1일 빈소 조문, 대통령 조전과 특진 계급장과 훈장 전수
  • 입력 : 2023. 12.01(금) 20:31  수정 : 2023. 12. 04(월) 13:08
  • 대통령실=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윤석열 대통령.

[한라일보] 윤석열 대통령은 1일 제주 서귀포시 감귤창고 화재 진압 중 순직한 임성철 소방교에게 옥조근정훈장을 추서하고 애도의 뜻을 전했다.

대통령실은 이도운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고 임성철 소방교에게 1계급 특진(소방장)과 함께 옥조근정훈장을 추서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임 소방장이 순직했다는 비보를 접하고 임 소방장을 애도하면서 "큰 슬픔에 잠겨 있을 유가족과 동료를 잃은 소방관 여러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또 "장래가 촉망되는 젊은 소방관을 화마에 잃어 안타까운 마음을 가눌 길이 없다"며 "불길이 덮친 화재 현장의 최일선에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킨 고인의 헌신을 절대 잊지 않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날 임현우 대통령실 재난안전팀장은 대통령실을 대표해 임 소방장 빈소를 방문해 조문했다. 임 재난안전팀장은 유가족을 위로하며 대통령 조전을 전하고 특진 계급장과 훈장도 영전에 전수했다.

임 소방장 장례는 제주특별자치도장으로 5일 간 진행되며 마지막 날인 5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영결식이 엄수된다. 임 소방장 유해는 국립 제주호국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임 소방장은 지난 2019년 경남 창원에서 소방관을 시작한 이후, 2021년부터 고향인 제주도에서 근무를 해왔으며 이날 새벽 제주 서귀포시의 감귤창고에서 발생한 화재 진압 중 주택에 있는 80대 노부부를 대피시킨 후 불을 끄다가 외벽 콘크리트 처마가 붕괴되면서 잔해에 다쳐 숨졌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417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