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 가정 밖 청소년 위한 맞춤형 지원책 절실

[열린마당] 가정 밖 청소년 위한 맞춤형 지원책 절실
  • 입력 : 2023. 09.27(수) 00:00
  • 오소범 기자 sobom@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허브로타리클럽은 추석을 앞둬 청소년 보호 복지 전문기관인 '제주시 여자단기 청소년쉼터'에 후원 물품과 금일봉을 전달했다.

쉼터 관계자와의 간담회를 통해 아직도 쉼터에 입소하지 못해 가정 밖에서 불안정한 일상을 지내는 청소년들이 많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설사 입소가 된다하더라도 관리가 안 돼 부득이 강제퇴소해야 하는 경우도 종종 발생한다고 했다.

최근 사회적으로 늘어나는 환각성 약물 등의 오남용으로 인한 정신적 불안정이 관리가 안 되는 근원적 요인으로 자리 잡는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심한 경우 병원에서조차 수용 거부가 되면 쉼터에서도 어쩔 수 없이 강제 퇴소를 결정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쉼터와 연계해 치료를 위한 지정병원은 병상이 20개뿐이라 환자를 수용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때문에 병원에서조차 입원 거부가 속출한다고 한다.

누구나 한 번쯤 잘못된 생각으로 탈선을 할 수 있는 질풍노도 시기가 바로 청소년기이다. 가족의 품 안으로 돌아갈 수 없는 청소년들을 제주 사회가 보듬고 품어 잘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맞춤형 정책이 추진돼야 한다. 위기에 처한 가정 밖 청소년들을 적극적으로 도와주고 올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사회안전망이 촘촘히 갖춰질 때 제주의 희망친 미래를 기약할 수 있다. <송정열 제주허브로타리클럽 회장>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835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