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제주를 우주산업 선도지역으로"… '민간'에 방점

[종합] "제주를 우주산업 선도지역으로"… '민간'에 방점
오영훈 제주도지사 1일 '제주 우주산업 육성 기본방향' 발표
민간 우주기업 유치 중심 투자, 인재 육성 견인 '선순환' 창출
  • 입력 : 2023. 02.01(수) 16:01
  •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특별자치도 제공.

[한라일보] 민선8기 제주도정이 제주의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신성장 산업으로 '우주산업'을 꼽았다. 제주도는 민간 우주기업 유치를 중심으로 관련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기업 투자, 인재 육성을 견인하는 선순환 구조를 창출한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제주 우주산업 육성 기본방향'을 공개했다.

제주도를 민간 우주 경제의 거점으로 육성하겠다는 포부는 오 지사의 핵심 공약 중 하나다. 도는 우주산업을 향후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제주도의 '주력산업'으로 분류하고 있다.

도는 우주산업 육성에 있어 제주도의 지리적인 이점을 최대 강점으로 꼽았다. 오 지사는 이날 "제주는 우주산업에서 확고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지리적 요충지"라며 "적도에 가까워 가장 경제적이고, 전파 간섭과 공역의 제한이 적다는 강점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나라가 쏘아 올린 다수의 저궤도 인공위성을 통합 관제하고, 위성 데이터를 제공하는 국가위성운영센터가 위치하고 있어 그 어느 지역보다 우주산업의 성장 가능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우주산업 육성의 기본방향의 5대 추진전략은 ▷제주 우주 거버넌스·제도 구축 ▷민간 생태계 조성 ▷산업 육성 ▷민간 우주 인프라 구축 ▷우주체험 산업화다.

우주 거버넌스는 우주연구기관, 우주기업, 대학, 민간협의체가 참여하게 된다. 거버넌스가 구성되면 앞으로 추진될 우주산업 육성 정책을 관장하는 디딤돌 역할을 수행할 전망이다.

제주 우주산업 추진 계획의 방점은 민간 기업 유치에 찍힌다. 도는 앵커기업(기업의 연쇄 입주가 일어날 때 가장 먼저 입주한 기업)을 우선 유치한 뒤 우주기업 육성체계를 마련하고, 연관 기업 육성 지원 전략을 세우는 등 우주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전략이다.

가장 먼저 가시화할 분야는 위성데이터(위성정보)를 활용해 공공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내용이다. 당장 올해부터 위성 데이터를 활용해 해양쓰레기 실태와 산림 훼손을 감시할 위성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를 위해 제주도에 '빅데이터 센터'를 유치한다는 구상도 내놨다.

민간 부문에서 소형 위성 로켓을 발사하고 친환경 발사체를 만들겠다는 계획도 주요 과제 중 하나다. 도는 민간이 주도해 소형위성발사시설을 구축하고, 제주에서 민간이 소형·큐브위성을 제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 지사는 실제 여러 기업들과 우주산업과 관련한 협의가 진행되고 있고, 가시적인 성과가 조만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밖에 민간 주도 우주체험관인 (가칭)스페이스 센터를 설립해 우추체험 관광 산업화를 추진한다.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제주에서 만든 소형 큐브 위성을 제주에서 우주로 쏘아 올리고, 그 위성을 관제하며 위성 데이터를 활용하는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786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