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급식실 노동자 187명 폐암 의심… 대책 마련하라"

"학교급식실 노동자 187명 폐암 의심… 대책 마련하라"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 기자회견
"일반 여성보다 35배 높은 발병률 충격"
  • 입력 : 2022. 12.07(수) 17:02
  •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 관계자들이 7일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김도영기자

[한라일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이하 교육공무직 제주지부)는 7일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 급식실 노동자 폐암검진 중간 조사 결과 187명이 폐암을 예고하고 있다"며 "교육당국은 산재 종합대책을 당장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교육공무직 제주지부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전국에서 실시된 폐CT 검사 중간 결과에서 노동자 187명이 폐암 의심 또는 매우 의심 판정을 받았다"며 "교육공무직원의 35%를 차지하는 경기·충북·경남의 검사 결과는 포함되지도 않았는데 이 지역을 포함한 최종 검사 결과가 나온다면 폐암 의심 판정은 수백 명에 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조사 결과는 동일 연령 일반 여성에 비해 35배나 높은 충격적인 발병률"이라며 "일부 교육청들은 폐 이상 소견을 받은 노동자들의 재검진 비용은 개인에게 떠넘기려 했고 검사 대상을 확대해야 한다는 노동조합의 요구도 묵살했다"고 덧붙였다.

교육공무직 제주지부가 발표한 학교 급식 종사자 폐암검진 중간 현황에 따르면 전국 2만1393명의 검진 대상자 중 1만8545명이 검진에 참여했으며 이중 1.01%인 187명이 의심 판정을 받았다. 검사 대상은 55세 이상 10년 이상 근무자만 포함됐다. 제주지역 폐암 의심자는 없었다.

교육공무직 제주지부는 "급식실 폐암 산재 인정 후 2년 가까이가 흘렀고 벌써 5명이 사망했다"며 "오는 21일 급식실 조합원과 더불어 제주지역 총궐기 투쟁에 나설 것이며 노동자의 생명권을 경시하고 사용자의 책임을 다하지 않은 17개 시도교육감에 대해 중대재해 처벌법 고발 등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또 "교육청은 즉시 급식실 산재 종합대책 마련을 위한 팀을 구성하고 노동조합과 협의하라"며 환기시설 개선 계획 세우고 폐CT 검진 대상자 확대와 정기검진 제도화 등을 요구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16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