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연구소 "교과서 4·3기술 근거 삭제 시대착오적"

제주4·3연구소 "교과서 4·3기술 근거 삭제 시대착오적"
"냉전체제 전환과정서 4·3 이해 필수… 역사교육 왜곡 행위 강력 대응"
  • 입력 : 2022. 11.24(목) 13:24
  •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제주4·3연구소는 교육부의 2022 개정 교육과정 행정예고본에 제주4·3을 기술할 '학습요소' 등 근거가 삭제된 것과 관련 "시대착오적인 교육정책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4·3연구소는 24일 논평을 내고 "대한민국 정부 수립 과정을 탐색, 이해하기 위해서는 냉전체제로 전환되는 과정에서 일어난 4·3이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며 "교육부는 이러한 시대적 흐름에 역행하는 교육정책을 통해 4·3을 우리의 역사에서 배제하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역사가 함부로 왜곡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최소한의 서술기준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며 "교육부는 각계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하루속히 잘못을 바로잡고 미래세대에게 올바른 역사를 가르치기 위한 교육정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4·3연구소는 "앞으로 이와 관련한 진행과정을 예의 주시하며 4·3 역사교육을 왜곡하려는 일체의 행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3일 제주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제주4·3희생자유족회 등에서도 잇따라 성명을 내고 행정예고본의 4·3기술 근거 삭제를 비판하는 등 지역사회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22일 4·3기관과 단체 등 도민 의견을 모아 교육부에 4·3기술 필요성을 전달하겠다고 발표한 제주도교육청에서는 24일 오후 김광수 교육감이 참석하는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에서 긴급 안건으로 이 문제를 다루게 될 것이라고 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93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