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규 PK 불발' 제주 또 패배.. 리그 6위 추락

'주민규 PK 불발' 제주 또 패배.. 리그 6위 추락
K리그1 34라운드 강원과의 홈경기 1-2 패.. 8경기 연속 무승
  • 입력 : 2022. 10.02(일) 16:43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 주민규.

제주 유나이티드만 만나면 힘이 나는 프로축구 강원FC가 제주를 또 누르고 순위도 끌어올렸다.

강원은 2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파이널A 3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9분 김대원의 선제골에 후반 15분 이정협의 결승 골을 보태 주민규가 한 골을 만회하는 데 그친 제주에 2-1로 이겼다.

이로써 2019년 이후 3년 만에 상위 6개 팀이 겨루는 파이널A에 진입한 강원은 승점을 48(14승 6무 14패)로 늘려 제주(승점 46·12승 10무 12패)를 제치고 6위에서 5위로 올라섰다.

다음 라운드에서 맞붙을 4위 인천 유나이티드(승점 49·12승 13무 9패)와는 승점 1차다.

강원은 특히 제주를 상대로는 2019년 5월 0-1로 패한 뒤로는 8경기 연속 무패(4승 4무) 행진을 벌였다. 최근에는 3연승을 거뒀다.

강원이 전반 9분 반에 기선을 제압했다.

서민우가 제주 진영에서 가로챈 공을 골 지역 오른쪽으로 찔러주자 이정협이 침투해 오른발 슛을 날렸고, 제주 골키퍼 김동준이 막아냈다.

하지만 공은 골문 오른쪽에 떨어졌고, 김대원이 오른발로 차 넣었다.

올 시즌 도움 1위(13개)인 김대원의 11호골. 김대원은 공격포인트도 24개로 1위를 유지했다.

일격을 당한 제주는 경기 주도권은 쥐었으나 전반 17분 제르소의 왼발 슈팅이 수비 맞고 굴절돼 골문 밖으로 벗어나는 등 결실을 보지 못했다.

강원도 전반 35분 서민우가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오른발로 낮게 깔아찬 공이 골키퍼 선방에 막혀 추가골 없이 전반을 마쳤다.

남기일 제주 감독은 전반 종료 직전 공격수 진성욱과 조나탄 링을 빼고 득점 1위 주민규와 미드필더 이창민을 투입해 후반전 반격을 준비했다.

후반 들어 수비진을 뒤로 물린 채 제주의 공세를 받아내며 역습을 노리던 강원은 후반 15분 이정협의 골로 한 발짝 더 달아났다.

서민우가 상대 오른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리자 이정협이 골 지역 오른쪽에서 헤딩으로 돌려놓아 골망을 흔들었다.

제주는 후반 21분 윤빛가람이 왼쪽에서 올린 코너킥을 주민규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머리로 받아 넣어 추격을 시작했다. 2년 연속 득점왕을 노리는 득점 선두 주민규의 올 시즌 16호 골이었다.

제주는 이후 제르소가 강원 갈레고의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어내 후반 29분 동점 기회도 잡았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주민규의 오른발 슈팅이 강원 골키퍼 유상훈에게 막히면서 결국 '천적' 앞에 또 무릎을 꿇어야 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728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