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우아 보고있어?" 마지막 남방큰돌고래 '비봉이' 귀향 훈련 시작

"영우아 보고있어?" 마지막 남방큰돌고래 '비봉이' 귀향 훈련 시작
제주도, 해수부·제주대 등과 공동으로 야생적응훈련 본격 추진
  • 입력 : 2022. 08.03(수) 14:59
  •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제주도내 수족관에 남아있는 마지막 남방큰돌고래 '비봉이'가 바다로 귀향하기 위한 훈련에 돌입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비봉이'를 자연 생태계로 돌려보내기 위해 관련기관, 시민단체, 전문가 등과 협력해 4일 서귀포시 대정읍 해역에서 해양 방류를 위한 야생적응 훈련을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제주도에 따르면 제주 연안에는 남방큰돌고래 120여 마리가 관찰되고 있다. 앞서 2012년 해양보호생물로 지정됐으며, 국내 수족관에서 총 8마리가 사육되고 있었다.

'제돌이'와 '춘삼이'가 2013년 순차적으로 해양방류 된 이후 2015년 '태산이'와 '복순이'가 방류됐다. 이어 2017년 '금등이', '대포'가 방류됐다. 현재는 '비봉이'만 유일하게 제주 퍼시픽랜드((주)호반호텔앤리조트)에 남아있는 상태다.

제주도는 이번 해양방류를 위해 해양수산부, ㈜호반호텔앤리조트, 시민단체 핫핑크돌핀스, 제주대학교 등 총 5개 기관 및 단체, 전문가 등과 함께 '방류 협의체'와 '기술위원회'를 구성했다. 이어 지난달 해양방류를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방류 세부 계획을 확정했다.

비봉이는 퍼시픽랜드의 수조를 벗어나 앞으로 서귀포시 대정읍 해역에 설치된 가두리 훈련장에서 활어 먹이 훈련, 야생 돌고래 개체군과의 교감 등 야생적응 훈련을 거쳐 최종 방류될 예정이다.

비봉이 해양 방류 작업은 ▷방류가능성 진단 및 방류계획 수립 ▷사육수조 내 적응훈련 ▷가두리 설치 및 이송 ▷가두리 내 야생적응 훈련 ▷방류 및 사후 모니터링 등 총 5단계로 진행된다.

제주도 관계자는 "비봉이가 성공적으로 바다로 돌아갈 수 있도록 참여기관과 긴밀하게 협력해 방류훈련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남방큰돌고래 자연 방류를 계기로 제주 연안의 해양생태계 관리에 더욱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665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