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 오라119센터 소방 현장실습을 마치며

[열린마당] 오라119센터 소방 현장실습을 마치며
  • 입력 : 2022. 08.03(수) 00:00
  • 김도영 기자 doyou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1차 실습인 병원 실습을 마치고 여름방학의 마지막 실습인 소방 실습이 시작됐다. 병원 실습과는 다른 체계가 갖춰지고 또 소방공무원이라는 꿈을 갖고 있는 나는 주어진 실습 시간을 알차게 보내겠다고 결심했다.

내가 배치된 센터는 오라119센터였다. 처음 센터에 도착했을 땐 떨리는 마음이었지만 반갑게 맞아주셔서 감사했다. 첫째 주는 주로 구급차에 있는 장비들의 사용법과 위치들을 알려주셨는데 직접 할 수 있게 도움을 주셔서 감사했다. 이론으로만 보았던 기구들을 직접 사용해보니 역시 직접 해봐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주로 구급차에 타서 환자 구조 및 이송 업무 보조를 하며 다양한 환자들을 보았다. 반장님들은 다양한 환자들과 능숙하게 소통하며 응급처지 및 이송을 하셨고 난 현장출동을 갔다 온 후에 보았던 환자들의 증상이나 병력을 공부했고, 그로 인해서 아는 것이 더 많아지게 돼 더욱 실습에 흥미를 갖게 됐다.

4주 동안의 짧은 실습이었지만 많은 것을 보고 배우며 느낄 수 있었던 시간이었고 구급 대원분들의 마음가짐을 다시 한번 되돌아보는 시간이 됐다.

마지막으로 나에게 뭐라도 하나 더 알려주려 하시던 오라119센터 직원분들과 고생하시는 모든 소방대원분께 감사함을 표하고 싶다. <홍형석 제주한라대학교 응급구조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457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