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기념일을 축하합니다] 8월 1일~7일

[창립기념일을 축하합니다] 8월 1일~7일
  • 입력 : 2022. 08.01(월) 00:00
  • 박소정 기자 cosoro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지역 대표 서민금융기관으로 거듭"

▶동제주새마을금고=1일 창립 44주년을 맞는 동제주새마을금고(이사장 전대홍·사진)는 자산 980억원에 이르는 서민 금융기관으로서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임직원들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지속적인 역량 강화로 경쟁력을 높이고 동제주새마을금고 회원들로 구성된 오름회 활동 등을 통해 고객 복리 증진에도 주력하고 있다.

전대홍 이사장은 "회원들의 욕구에 부응하는 금융서비스 제공 등을 통해 지역 주민과 함께하는 지역 대표 서민 금융기관으로 거듭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758-4880.



"소상공인과 함께하는 금융기관"

▶북제주새마을금고=1일 창립 44주년을 맞는 북제주새마을금고(이사장 홍희근·사진)는 자산·공제 2250억원으로 지역주민과 소통하고 맞춤형 금융을 제공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또한 주변 지역상권 이용고객을 대상으로 물품 지급을 통한 지역경제 및 내수활성화를 도모하는 한편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상생활동을 확대하는 등 제주시 한림읍 지역의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홍희근 이사장은 "서민 금융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며 소상공인과 함께하는 금융이 되겠다"고 말했다. ☎ 796-6661.



"제주공항 항공기 취급 전문기업"

▶(주)에이티에스=1일 창립 14주년을 맞는 (주)에이티에스(대표이사 강태홍·사진)는 제주도내에 본사를 둔 유일한 항공기 취급업 전문기업으로 제주국제공항을 기반으로 올해 김포국제공항 지상조업도 개시해 사업 확장에 나서고 있다.

전국 공항에 3개 지점을 두고 대한항공을 포함한 국적 항공사, 다수의 외국적 항공사와 계약을 체결해 제주를 오고가는 도민과 관광객에게 지상 조업 및 여객운송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현재 500여명의 항공 전문인력을 채용·양성해 지역 경제 발전에 기여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 713-6780.



"소상공인·조합원 동반 상생"

▶제주동부신협 도남지점=오는 3일 개점 2주년을 맞는 제주동부신용협동조합 도남지점(지점장 오윤제·사진)은 제주시 도남성환상가에 위치해 있으며 인근 소상공인과 주민에게 편리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또한 경기침체 상황에서도 도남시장상인회와 소상공인 어부바플랜 협약을 맺고 결연업체 홍보와 할인 쿠폰 발행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신협의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

오윤제 지점장은 "소상공인을 비롯해 조합원들의 든든한 쉼터이자 금융동반자로서 상생하기 위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753-8455.



"공감·소통은행 위상 확립 최선"

▶제주은행 연삼로금융센터=오는 4일 개점 27주년을 맞는 제주은행 연삼로금융센터(센터장 김영직·사진)는 도민, 고객과 더불어 상생 발전하는 지역은행으로서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특히 지역 기업과 리테일 금융을 운영하는 금융센터로 제주시내 동부지역권 금융을 선도해 나가는데 주력하고 있다.

김영직 센터장은 "고객과 소상공인을 위한 금융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지역사회가 공감하고 호응하는 커뮤니티 뱅크의 위상울 확립하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752-9677.

"지역환원 사업으로 사회적 역할"

▶용담새마을금고=오는 7일 창립 44주년을 맞는 용담새마을금고(이사장 김상주·사진)는 최근 고금리 정기예적금 특판을 비롯해 지역사회환원 사업을 꾸준히 벌이며 고객만족과 지역경제 발전에 도움이 되는 금융기관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고객들이 금고를 최대한 편안히 이용할 수 있도록 주차장을 준공하기도 했다.

이와함께 용담1·2동주민센터에 불우이웃돕기 성금을 기부하는 한편 용담동 마을자생단체 행사에 적극 지원에 나서는 등 사회적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상주 이사장은 "고객 만족을 위해 항상 노력하는 금융기관이 되겠다"고 밝혔다. ☎ 757-74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970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