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은성 만루포' LG 기분 좋은 역전승..플럿코 시즌 7승

'채은성 만루포' LG 기분 좋은 역전승..플럿코 시즌 7승
  • 입력 : 2022. 06.25(토) 20:40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홈런 치고 베이스를 도는 LG 채은성.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4번 타자 채은성의 그랜드 슬램을 앞세워 기분 좋은 역전승을 거뒀다.

LG는 25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kt wiz와 벌인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7-2로 이겼다.

kt는 2회말 선두 타자 박병호의 좌중월 솔로 홈런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박병호는 시즌 21번째 홈런을 쳐 이 부문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LG는 3회초 곧바로 홈런으로 응수했다.

1사 후 연속 3안타로 엮은 만루에서 채은성이 kt 선발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를 두들겨 좌중월 만루 아치를 그렸다. 채은성의 통산 6번째 만루포였다.

LG는 4-2로 앞선 8회초 1사 후 오지환의 좌중월 2루타에 이은 3루 도루와 문보경의 중월 2루타를 묶어 1점을 보탠 뒤 대타 문성주의 우월 2점 홈런으로 쐐기를 박았다.

LG 선발 애덤 플럿코는 6이닝 2실점(1자책점)의 역투로 최근 4연승을 달리며 시즌 7승(3패)째를 수확했다. 채은성에게 일격을 당한 데스파이네는 시즌 최다패(3승 8패)의 불명예를 안았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554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