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지방시대, 새 정부가 지향하는 가치"

윤 대통령 "지방시대, 새 정부가 지향하는 가치"
26일 정부세종청사서 국무회의 주재
  • 입력 : 2022. 05.26(목) 16:46
  • 서울=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어느 지역에 살든 상관없이 우리 국민 모두는 공정한 기회를 누려야 한다"며 "이것은 새 정부가 지향하는 공정의 가치"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취임 후 첫 정례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국무회의에는 한덕수 국무총리를 비롯해 임명이 완료된 내각 국무위원 전원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무위원들과 함께 '새 정부 지방시대의 비전과 전략'에 대해 논의했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제가 인수위에서 새 정부는 지방시대를 중요한 모토로 삼아 국정을 운영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며 "그리고 6대 국정목표 중 하나로 '대한민국이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를 꼽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방시대는 인구 절벽의 해법이기도 한 만큼 중장기 전략이 매우 중요하다"며 "국가 전체 차원에서 균형발전에 대한 비전과 안목을 가지고 국무위원 여러분께서 일해 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국무회의에서는'국민통합위원회 설치·운영에 관한 규정안'이 의결됐다.

정부는 "우리 사회에 내재한 상처와 갈등을 치유하고 국민 통합을 위한 정책 및 사업 등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대통령 소속으로 국민통합위원회를 설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915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