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연 2골' 한국 여자축구 아시안컵 첫 경기 출발 순조

'지소연 2골' 한국 여자축구 아시안컵 첫 경기 출발 순조
베트남 3-0 완파..지소연 한국 선수 최초 A매치 60호골 돌파
  • 입력 : 2022. 01.22(토) 09:17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지소연(10번)의 골에 기뻐하는 한국 선수들. 연합뉴스

한국 여자 축구가 첫 '아시아 정상' 도전의 스타트를 순조롭게 끊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대표팀은 21일(현지시간) 인도 푸네의 시리 시브 차트라파티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결승 골을 포함해 2골을 넣은 '에이스' 지소연(첼시) 등의 활약에 힘입어 베트남을 3-0으로 물리쳤다.

이번 대회엔 2023년 호주·뉴질랜드 여자 월드컵 출전권이 걸려있다. 12개국이 3개 조로 조별리그를 치러 각 조 1·2위, 그리고 3위 팀 중 성적이 좋은 2개 팀이 8강에 올라 단판 승부로 우승팀을 가린다.

월드컵 본선 티켓이 주어지는 5위 이상의 성적은 물론 사상 첫 결승 진출과 우승 도전을 목표로 내건 한국은 이날 앞서 미얀마를 5-0으로 제압한 디펜딩 챔피언 일본에 이어 조 2위에 자리했다.

이날 한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골키퍼 윤영글(경주 한수원)과 수비수 김혜리(인천 현대제철), 미드필더 박예은(한수원)과 조미진(고려대)을 명단에서 제외한 채 경기에 나섰다.'

선발 공격진은 손화연, 최유리(이상 현대제철), 여민지(한수원)로 꾸리고, 이금민(브라이턴), 지소연, 조소현(토트넘)이 뒤를 받쳤다.

추효주(수원FC), 이영주(마드리드 CFF), 임선주, 장슬기가 수비진을 구성하고, 선발 골키퍼로는 김정미(이상 현대제철)가 나섰다.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를 겪은 여파로 총 17명의 선수로 엔트리를 꾸린 베트남을 상대로 한국은 초반부터 오른쪽 측면의 최유리를 중심으로 기회를 만들어나갔다.

경기 시작 2분 30여 초 만에 최유리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온 뒤 손화연이 페널티 지역 안에서 때린 슛이 골 그물을 흔들었으나 오프사이드가 지적돼 득점으로는 인정되지 않았다.

그러나 1분 만에 한국은 선제골을 뽑아냈다.

최유리가 오른쪽 측면에서 전방 압박으로 따낸 공을 연결했고, 페널티 아크 오른쪽에서 지소연이 오른발 슛으로 골문을 열었다.

지난해 9월 우즈베키스탄과의 아시안컵 예선 경기에서 A매치 통산 59번째 골을 터뜨려 차범근 전 남자 국가대표팀 감독(58골)을 제치고 한국 축구 A매치 최다 골 신기록을 세웠던 지소연은 한국 선수 최초로 A매치 60골을 돌파했다.'

전반 7분엔 최유리가 올린 크로스를 처리하려던 상대 수비수 쩐 티 프엉 타오의 자책골이 나오며 한국은 두 골 차를 만들었다.

추가 득점 없이 전반을 마친 한국은 후반에도 공세를 이어갔으나 골대 불운과 상대 골키퍼의 방어에 쉽게 달아나지 못했다.

후반 18분 장슬기의 오른발 중거리 슛과 후반 30분 코너킥 상황에서 손화연의 헤딩 슛이 골대를 맞혔고, 후반 28분과 29분 최유리의 슈팅은 연이어 쩐 티 낌 타인 골키퍼에게 막히고 말았다.

하지만 후반 36분 장슬기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볼을 올릴 때 상대 수비수 쯔엉 티 끼에우의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키커 지소연이 침착하게 넣으며 쐐기를 박았다. 지소연의 A매치 득점 기록은 61골로 늘었다.

한국은 24일 같은 장소에서 미얀마를 상대로 2연승을 노린다. 이후 27일엔 일본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247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