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전태일 소환'에 장제원 "옳지않다"

윤희숙 '전태일 소환'에 장제원 "옳지않다"
윤 "52시간제 전면 적용 연기가 전태일 정신"
  • 입력 : 2020. 11.15(일) 17:31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주 52시간 근로제의 중소기업 적용 연기가 '전태일 정신'이라고 언급해 여권의 반발을 샀던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이번엔 주 52시간제로 인해 소득과 일자리마저 줄어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간언하는 형식의 '시무 7조'로 유명해진 필명 '진인 조은산'의 공개질문에 대한 답변을 통해서다.

윤 의원은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 재난 상황으로 폐업 위기에 직면한 중소기업들에 52시간제를 기계적으로 적용해 근로자의 일자리를 뺏지 말자는 제 주장에 전태일 열사도 기꺼이 동의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52시간제로 근로시간이 줄 경우 시간당 급여는 변하지 않겠지만 초과수당이 감소해 소득이 줄어들 것 같다"고 예상했다.

윤 의원은 전태일 열사 50주기였던 지난 13일 "중소기업 전면 적용을 코로나 극복 이후로 연기하는 것이 전태일 정신"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전태일 정신을 모독하지 말라"고 비판했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이념에 눈이 뒤집혔으니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다가 분신한 노동자를 내세워 기껏 노동시간 축소하지 말자는 전도된 얘기나 한다"고 직격했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전태일 열사를 주 52시간제 논란에 소환하는 것은 자신의 이념적 주장을 합리화하기 위해 그의 죽음을 지극히 자의적으로 또는 과도하게 추정적으로 해석하는 것"이라며 "정치인으로서 옳은 방식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18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