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빵에 크림치즈 빠져 총 꺼낸 남성 혼쭐
직원 엄마가 관할 경찰서장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6.2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델마 노엘-프랫 마이애미가든스 경찰서장.

미국 남성이 주문한 베이글에 크림치즈가 빠졌다고 격분하며 총을 꺼내 직원을 위협했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20일(현지시간) 미국 ABC방송 등에 따르면 지난 16일 플로리다주 마이애미가든스에 있는 한 스타벅스 드라이브 스루 매장에서 한 남성이 크림치즈 베이글을 주문했다.

그런데 크림치즈가 발라지지 않은 베이글이 나왔고, 남성은 23살의 여직원에게 돌아가 크림치즈가 없다고 소리치며 항의했다.

직원은 라이트에게 크림치즈값을 냈냐고 물었고, 이에 남성은 분노하며 총을 꺼내 들었다. 이름이 오마 라이트인 것으로 알려진 해당 남성은 이후 매장을 떠났지만 결국 무장 강도와 가중폭행 혐의로 체포됐다.

마침 총으로 위협당한 직원의 엄마는 매장의 관할 지역 치안을 책임지는 마이애미가든스 경찰서장인 델마 노엘-프랫이었다. 프랫 서장은 "딸이 생명의 위협을 느꼈다"며 "베이글에 크림치즈가 빠졌다는 이유로 극단적인 행동을 하는 사람이 있다는 게 마음을 안 좋게 한다"고 말했다.

프랫 서장의 딸은 경찰에 라이트가 자신에게 총구를 겨누진 않았지만, 크림치즈를 내주지 않으면 다칠까 봐 무서웠다고 진술했다.

현지 법원은 라이트에게 피해자와 스타벅스 매장에 대한 접근금지명령을 내렸으며, 보석금으로 1만달러(약 1137만원)를 내라고 결정했다. 연합뉴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로이터 “남북 정상회담 개최 논의 … [종합] 이번엔 가족 여행객… 끝모를 집단감염
제주산 메밀 뿌리 추출 성분 췌장암 억제 효과 "코로나우울증 생애주기별 예방과 치료 필요"
제주 노지감귤도 시장가 폭락하면 최소가격 보… 어구·부표 보증금제 도입으로 해양쓰레기 제…
드림타워 등 대규모 점포 출입명부 의무화 또 집단 감염··· 제주게스트하우스 3곳 15명 …
'도대불' 첫 번째 제주도등록문화재로 8월부터 46일간 제주서 참문어 포획 금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멸종위기종' 팔색조 5월 번식 첫 확인
  • 전기차 탑승한 이준석 대표와 원희룡 …
  • 제주 다시 찾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