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한림농협, 중앙회 감사 과정서 향응 접대 의혹
노조측 제기.. 조합장 "직원들과 소통의 자리" 해명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1. 06.14. 18:31: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농협 중앙회.

농협 중앙회.

한림농협이 지역농협감사 과정에서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해 농협중앙회 직원들과 향응 접대 자리를 가졌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국협동조합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는 농협중앙회 검사국 직원 5명이 한림농협 정기 감사 기간인 지난달 10일부터 14일까지 청렴 의무 등 복무규정과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겨가면서 한림농협으로부터 술과 식사 등을 수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전국협동조합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는 "감사 4일째인 13일에는 해당 직원 5명과 한림농협 조합장 등 총 13명이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단속을 피하기 위해 한림농협 하나로마트 2층에서 술과 전복, 소고기 등을 차려놓고 접대 술판을 벌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시 도내 초중고교 학생들의 등교가 중지될 만큼 코로나19 지역내 감염이 급속히 확산되는 등 심각한 상황"이라며 "그럼에도 고객이 가장 붐비는 오후 6시쯤부터 9시까지 3시간 가까이 술자리를 이어갔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림농협 조합장은 "보통 감사가 마무리될 때마다 직원들과 소통의 시간을 갖는다"며 "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에 다른 식당에서 식사하지 않고 하나로마트 구내식당에 자리를 마련했고,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도 준수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자리에 소요된 예산도 농협중앙회 검사국과 1/n로 나눠 부담키로 하고 자리를 마련한 것"이라며 "결과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자리가 아닌 한림농협 전 직원들을 위한 소통의 자리였다"고 재차 강조했다.

경제 주요기사
공항확충범도민추진협 "제2공항 추진절차 이행… 코로나19 여파 속 제주 농업소득 '뚝'
제주 하늘길 '교통량 최다' 인천보다 바빴다 주52시간 시행… "범법자 돼도 시간 못줄인다"
[초점] '제주감귤 20년' 재배품종 지형도 바뀐다 송아지 가격 상승에 한육우 농장 증가
"김포공항에서 보낸 짐, 제주도 숙소서 받으세… [경제포커스] 천장 뚫린 제주 집값..상실감만 …
제주여행 플랫폼 '탐나오' 매출 2배 '껑충' 제주 건설현장 잦은 사고 이유 있었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멸종위기종' 팔색조 5월 번식 첫 확인
  • 전기차 탑승한 이준석 대표와 원희룡 …
  • 제주 다시 찾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