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사업 재차 '제동'
도 환경영향평가서 재심의 결론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1. 04.16. 17:14:2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일대에 추진 중인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사업이 환경영향평가 심의에서 재차 제동이 걸렸다.

제주특별자치도 환경영향평가심의위원회는 16일 제주도청 별관 자연마루에서 '2021년도 제6차 환경영향평가심의위원회'를 열고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사업에 대해 '재심의' 결정을 내렸다.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사업은 지난 2월 열린 첫 환경영향평가 심의에서도 재심의 결정이 내려진 바 있다.

이날 심의위원들은 법정보호종 식물과 특이지형에 대한 보전 방안과 대책 마련, 곶자왈 원형 보전 계획 수립 등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사업자가 제출한 보완서에 대해서도 재주문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도내 환경단체와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곶자왈포럼은 예정 부지에서 제주에만 있는 '제주고사리삼'이 무더기로 발견됐다는 내용의 성명을 냈다. 이 단체는 성명에서 "환경영향평가 보고서를 보면 사업지구 내 제주고사리삼 53곳이 확인됐고, 확인될 가능성이 높은 잠재지역도 63곳이나 있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이를 위한 보전 방안은 달라진 내용이 없다"며 "지난 심의에서 환경단체가 사업지 내에서 추가 확인한 제주고사리삼의 보전 방안을 제시하도록 했으나 그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다"는 점을 들어 사업 중단을 촉구한 바 있다.

한편 제주자연체험파크는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산1번지 일대 74만4480㎡ 부지에 숙박시설과 명상원 등 관광휴양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애초 '제주 사파리월드 조성사업'을 명칭으로 지난 2015년 사업이 추진됐지만, 환경 훼손 등 우려가 제기되면서 사파리 사업을 포기했다. 이어 지난해 '가족형 자연체험 파크'로 사업 계획을 변경해 제주도 도시·건축공동위원회와 개발사업심의위원회 문턱을 넘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수백억 예산 투입에도… 전통시장 활성화 '먼… [종합] 제주 지역내 확진자 가족 간 n차 감염 잇…
제주 60세 이상 어르신 백신 예약률 43% '저조' 제주 지역내 확진자 가족 간 n차 감염 잇따라
제주 교통사고 잦은 지방도 6곳 개선사업 제주 출산·양육 친화 정책 아이디어 공모
제주 6월부터 주택 임대차 신고제 시행 도내 정치권, 대선후보 공개 지지 본격
제주 피해 등급 2년 연속 하향.. 재선충병 진정… [월드뉴스] 이스라엘-하마스 무력 충돌… 159명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