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U20월드컵] 정정용 감독의 말로 돌아본 준우승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16. 13:16: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정정용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감독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을 치르며 강렬한 출사표를 내며 각오를 다졌다.

  정 감독의 메시지는 선수들에게는 자연스럽게 동기부여가 됐고 지도자와 선수가 한 목표를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했다.

 정 감독이 이번 대회를 준비하면서부터 결승까지 치르는 동안 했던 말들로 준우승이라는 사상 최고 성적을 낸 과정을 되돌아봤다.

 ◇ "삼고초려 해서라도 뛰게 하고 싶다" = 정 감독은 스페인 전지훈련을 앞두고소집훈련을 한 3월 11일 기자회견에서 소속 구단을 찾아가 협조를 구해서라도 이강인(발렌시아)을 꼭 이번 월드컵에 출전시키고 싶다고 했다. 이후 그는 직접 유럽 출장길에 올라 발렌시아 구단을 방문해 이강인을 차출할 수 있도록 약속을 받아냈고, 이강인은 국내 마지막 훈련부터 참가해 손발을 맞출 수 있었다. 빼어난 기량뿐만 아니라 경기장 밖에서도 팀이 하나가 되는 데 큰 힘이 된 이강인이 없었더라며 이번 대회 준우승은 어려웠을 것이다.

 ◇ "한계에 도전하겠다" = 4월 22일 파주NFC(축구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서 국내 최종소집훈련이 시작됐다. 정 감독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2년 전 예선부터 선수들과 함께 훈련해왔다. 그동안 즐겁고 보람도 있고 힘든 일을 겪으며 여기까지 왔다"면서 이와 같은 출사표를 냈다.

 ◇ 사소취대(捨小取大) = 5월 2일 최종엔트리 21명을 확정해 발표하고 난 뒤 기자회견에서 정 감독은 사자성어를 꺼내 들었다. '작은 것은 버리고 큰 것을 취한다'는 뜻이다. 자신의 목표로 1983년 멕시코 대회 4강 신화를 재현하겠다는 뜻으로 '어게인(Again) 1983!'을 외쳤지만, 선수들에게는 "이번 월드컵을 치르면서 작은 것을 탐하지 말고 더 큰 것을 노려야 한다. 성적에 대한 걱정에 매몰되지 말고 즐기면서 축구를 했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축구의 미래들은 즐기면서역대 최고 성적이라는 새역사까지 썼다.

 ◇ "멋지게 한판 놀고 나오라" = 세네갈과의 8강전을 앞두고 정 감독이 선수들에게 했다는 말이다. 조별리그를 통과하고 부담이 엄청났던 일본과의 16강전까지 승리로 이끈 뒤였다. 정 감독은 "결과는 둘째치고 즐기면서 뛸 수 있었으면 좋겠다. 그렇게 해서 결과가 좋게 나오면 두 경기(4강전, 결승 또는 3·4위 결정전)를 더해 이번 대회에서 총 7경기를 할 수 있으니 그보다 더 좋은 것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세네갈전에 대표팀은 승부차기까지 가는 이번 대회 최고의 명승부를 펼치며 4강신화 재현에 성공했다.

 ◇ "우리는 꾸역꾸역 올라갈 거다" = 세네갈과의 8강전을 준비하면서 정 감독은이번 월드컵 예선을 겸해 치러진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에서 대표팀의 경기력에 대한 비판 때문에 힘들었던 일을 떠올렸다.

 그는 "누가 그러더라. 우리보고 '꾸역꾸역 팀'이라고. 본선에 진출하려면 결과를 만들어내야 하는데 경기력이 안 좋다고 많은 축구 팬이 얘기해 선수들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러고는 "그게 의외로 지금 우리 선수들한테는 힘이 되는 거 같다. 면역력이 생긴 듯하다"면서 "우리는 아마 꾸역꾸역 올라갈 거다"라고 웃어 보였다.

 ◇ "정복자의 마인드로" = 에콰도르의 4강전을 치르러 16강 한일전 승리의 좋은추억이 있는 루블린을 다시 찾은 뒤 정 감독은 "선수들한테 폴란드에 오게 되면 '우리가 할 수 있는 한 많은 땅을 정복하자'고 했다"는 이야기를 들려줬다. 그는 선수들에게 "루블린은 한번 왔던 장소이고 결승은 새로운 곳에서 한다. 정복자의 마인드로 잘 준비하자"고 했다.

 결국 대표팀은 에콰도르를 꺾고 결승에 올라 이번 대회에서는 처음 밟아본 우치에서 새역사에 도전할 수 있었다.

 ◇ "프라이드 오브 아시아" = 정 감독은 에콰도르와 4강전을 앞두고 11일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폴란드에 오기 전 두 가지 꿈이 이뤄지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면서 "하나는 '어게인 1983', 또 하나는 우리 선수들이 7경기를 뛰었으면 좋겠다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그러고는 "말도 안 되지만 꿈 같이 이뤄졌다"면서 "지금은 '프라이드 오브 아시아'(Pride of Asia), 즉 아시아의 자존심을 걸고 싸워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우리나라에 앞서 FIFA U-20 월드컵에서 결승에 오른 아시아국가는 카타르와 일본이 있었는데 두 팀은 모두 준우승에 그쳤다. 아쉽게도 정정용호 또한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 "2위에겐 연필 한 자루도 없다" = 우승까지 마지막 한 걸음을 남겨두고 정 감독도 욕심을 냈다.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하루 앞둔 15일 기자회견에서 정 감독은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한 뒤 선수들에게 해줬다는 말을 소개했다.

당시 그가 선수들에게 한 말은 "준우승하면 연필 한 자루도 없다"였다.

 정 감독은 "우리는 폴란드에서 평생 잊지 못할 좋은 추억을 남기고 가려 한다"면서 "결승에서도 대한민국 국민과 선수, 스태프가 하나 돼 모두가 같이 뛰는 마음으로 멋지게 피날레를 장식했으면 좋겠다"고 우승을 다짐했다. 그러나 준우승도 박수받을 만한 쾌거였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임성재 프레지던츠컵 이틀 연속 승점 '잇단 초대형 계약' 보라스 류현진은?
올해를 빛낸 스포츠 스타 손흥민 3년연속 1위 안병훈·임성재 프레지던츠컵 첫날 승전고
키움, 메이저리그 출신 모터와 계약 손흥민 뮌헨전 결정적 1대1 찬스 '아쉽다'
린드블럼 메이저리그 복귀 콜, 9년 3억2천400만 달러에 양키스행
류현진 "다저스 직접적인 영입 제의 없었다" '모리뉴의 황태자' 손흥민 뮌헨전 나서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