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유시민 "한 순간도 선거출마 생각 안해"
'자기 머리는 못 깎는다' 발언에 "질문 잘 못 알아들었던 것"
"노무현재단 이사장 이후에는 직책 없는 작가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22. 09:30:1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1일 "저는 2013년2월에 정치를 떠난다고 SNS 글을 올린 후로 지금까지 단 한 순간도 공무원이 되거나공직선거에 출마하는 일을 생각해본 적이 없다"며 정계복귀설을 일축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KBS '오늘밤 김제동'에 출연해 '정치할 생각이 있는가'라는 사회자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 18일 노무현재단 행사에서 '원래 자기 머리는 못 깎는다'고 언급한 것이 정계복귀 의사가 있는 것으로 해석된 데 대해서도 "무대에서 잘 안 들려서 (질문을) 잘 못 알아들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제가 이렇게 토크쇼 하면서 왔다 갔다 말이 오가는 속에서 부적절한 비유가 나온 것을 갖고 머릿속에서 뭉게구름을 만들어서 비평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정치를) 안 한다고 하는 걸 보니 정말 하려나 봐' 이러는 것은 언어를 혼란케 하는 것"이라며 "(정치를) 단 한 순간도 다시 한번 해볼까 하는 생각을했던 적이 없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유 이사장은 다만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회상하면서 "정치로 성공하려 한 것이 아니라 한국 정치와 싸웠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됐으니까 그게 참 시대라는 것을 알 수가 없다"고 또 여운을 남겼다.

 그는 2000년 총선 당시 부산에 출마한 노 전 대통령이 아무도 없는 공터에서 힘겹게 유세하던 영상을 소개하며 "저렇게 쓸쓸하게 빈 공터에서 유세하시던 분이 2년반 뒤에 대통령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저런 것을 정말 못 견딘다. 내가 왜 대통령이 꼭 돼야 하나. 사회에대해 내가 그렇게 전적인 책임을 느껴야 하는 이유가 뭔가. 이런 남루한 일상을 견디려고 세상에 온 것은 아니지 않나. 즐겁게 살고 싶은 욕망이 계속 올라온다. 그래서 (정치를) 그만뒀다"라고 독백했다.

 유 이사장은 '앞으로 무엇을 할 계획인가'라는 질문에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하고 있고 2년 반 정도 임기가 남았다"며 "2021년 10월까지 이사장직을 수행하고 그다음에는 아무 직책 없는 작가로 책을 내야 한다. 노후 자금 비축도 하고…"라고 소개했다.

 유 이사장이 노 전 대통령과 자신의 '대선 전 2년 반'이라는 시간을 간접 비교한 것으로 읽힐 수 있는 대목이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이 꿈꿨던 세상'에 대한 질문에 "누구나 최소한의 인간다운 삶을 누릴 기회를 가질 수 있어야 하는 세상, 우리가 합의한 규칙이 제대로 지켜져서 반칙하는 사람은 응징당하고, 공정한 경쟁을 하고, 경쟁에서 이긴 사람이 부당한특권을 누리지 않는 세상"이라고 말했다.

 '노무현 없는 노무현의 시대'를 위해서 해야 할 일에 대해선 "국가가 모든 시민에게 헌법상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법 위에 군림하는 사람이없어야 한다"며 "단순하게 얘기하면 법대로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여야 4+1 '지역구 250석·연동률 50%' 의견 접근 '쏘카' 이재웅 "지금 2019년 맞나" 정치권 비판
"우리가 150석 만들겠다" 변혁 창당 공식화 여야 4+1협의체, 내년 예산 1조원 이상 삭감
바른미래 당권파·유승민계·안철수계 '이합집…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수사 조국 소환 임박
성희롱·비하 등 '단톡방 뒷담화' 형사처벌 증… 한국당 거부 국회 정상화 합의 불발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레이스 후보 난립? 민주당 홍익표, '김기현 비리' 첩보문건 공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