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뉴스] 미국 텍사스주 교과 개편안 논란

[월드뉴스] 미국 텍사스주 교과 개편안 논란
노예무역 ‘비자발적 이주’ 제안
  • 입력 : 2022. 07.04(월) 00:00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미국 노예해방기념일 시위대가 철거한 남부연합 장군 동상. 연합뉴스

미국 텍사스주의 초등학교에서 옛날 식민지 시절 아프리카 흑인을 노예로 데려온 것을 '비자발적 이주'로 가르쳐야 한다는 제안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다고 2일(현지시간) AP통신이 전했다.

AP는 현지 신문 텍사스트리뷴 보도를 인용해, 이곳 교육위원회에 소속돼 사회과 교과 과정을 검토하는 교사 9명이 초등학교 2학년 교과과정에서 '노예'라는 표현을 쓰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텍사스 트리뷴이 입수한 문제의 제안서에는, 학생들이 "아일랜드인의 자발적 이민과 식민지 시절 아프리카인의 비자발적 이주 등 다양한 이동 형태를 비교해야 한다"고 돼 있다.

이들은 텍사스주 교육위가 관내 약 8900개 공립학교에서 가르칠 내용을 10년마다 한 번씩 수정하는 과정에서 이런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15일 열린 회의에서 아이샤 데이비스 텍사스주 교육위원은 일부 교사들이 제시한 이 같은 용어가 노예무역에 대한 적절한 표현이 아니라고 지적하며 우려를 제기했다. 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96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