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4차 산업혁명시대 노인일자리는 진화할 수 있을까?   ( 2018-03-23 08:42 )
  NAME : 도 노인장애인복지과 문원영   |   HOME : http://
1521762265.hwp ( size : 14.50 KB / download : 8 )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노인장애인복지과 문원영 TV,신문, 여기저기 도배된 단어“4차 혁명?”남들은 다 알고 있는듯한데, 난 도대체 모르겠는 단어다. 특히, 사회문제를 이야기할 때 단골메뉴로“4차 산업혁명과 일자리”가 거론된다. 인공지능과 로봇이 만들어낼 변화에 대한 기대감과 노동시장에 일자리가 사라질 거라는 공포도 동시에 느끼게 해준다. 그 시대가 오면, 정부의 공공형일자리는?, 특히 초고령화시대 노인일자리는 사라질 것인가? 생뚱맞지만 궁금해졌다. 올해 처음 국가인권위원회에서 발간된 ‘노인인권 종합보고서’를 보면서 상당히 당혹스럽다, 우리나라 청년의 56.6%가 노인 일자리 증가로 청년의 일자리가 감소할까 걱정하고, 77.1%가 노인복지의 확대로 청년층의 부담이 증가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한다. 쳥년층들은 노인복지 확대로 청년층 부담 증가와, 고령화 때문에 정작 본인들이 노년기에는 공적연금을 노후생활에 충분히 받지 못할거라는 두려움이 더 큰 것으로 조사되었다. 청년 실업률 증가 원인을 굳이 노인일자리 탓으로 돌리는 일부 시선들이 있다. 결국 일자리 부족한 현실을 비관하는 목소리일 것이다. 노인일자리 사업이 점점 더 좁아지지나 않을까 걱정스럽다. 낙관론도 있었다. 노동분야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한 기대감도 있었다. 인공지능과 로봇 인간이 협업하는 새로운 일자리들이 만들어진다고 한다. 반복적인 노동을 담당하는 반면, 감성과 창조적인 일은 인간이 담당하게 되는 것이다. 택배를 예를 들어보자. 물건배송은 자율주행 자동차가 하고, 사전 물건을 체크하고 완벽하게 배송되었는지 확인하는 것은 사람이 하는 것으로 업무영역이 나눠지는 것이다. 또한 유망직종과 소멸직종이 동시에 나타나지는 않으나, 빠르게 선수교체가 될 것은 분명하다. “평생의 경험, 연륜, 거기다 세상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선까지”이런것들을 잘 활용 할 수 있는 4차혁명시대 새로운 영역의 노인일자리의 개척이 반드시 필요한 시점이다. 아프리카 속담에“노인이 쓰러지면 도서관 하나가 불타는 것과 같다”가 있다. 이속담이 어디서나, 누구에게나, 언제까지나 공감될 수 있길 기대해본다.
  SITE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