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받고 코로나19 단속 정보 알려준 전 제주경찰 기소

돈 받고 코로나19 단속 정보 알려준 전 제주경찰 기소
유흥업소에 단속정보 제공..지난해말 파면 처분
  • 입력 : 2022. 01.25(화) 14:19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경찰청.

유흥주점 업주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단속 정보 등을 알려주는 대가로 금품을 수수한 전 제주경찰 간부가 재판에 넘겨졌다.

제주지검은 유흥업소 업주에게 코로나19 관련 단속 정보를 알려주는 대가로 금품을 수수한 혐의(뇌물수수와 공무상 비밀누설)로 전 제주서부경찰서 소속 경위 A씨를 불구속기소 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2020년부터 2021년 초까지 여러 차례에 걸쳐 평소 알고 지내던 유흥업소 업주 B씨에게 코로나19 경찰 단속 정보와 B씨가 운영하는 업소에 대한 집합 금지 112 신고 접수 현황 등을 알려주고, 그 대가로 수백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유흥업소 업주 B씨 또한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됐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말께 A씨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열고 파면 처분을 결정했다.

파면은 국가공무원법상 가장 수위가 높은 중징계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975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