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건반으로 4·3 넋 달래온 한가야 제주에 잠들다
재일동포 2세 피아니스트로 독일 칼스루에음대 교수 재직
별세 후 한 달 만인 11월 24일 그리운 제주 땅에 유해 안장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11.24. 15:33:3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피아니스트 한가야.

한국의 설 명절에 맞춰 지난 2월 독일 무대에서 제주4·3의 넋들을 달래는 곡을 연주했던 피아니스트 한가야씨. 그가 그토록 그리던 제주 땅에 묻혔다. 1년여 암 투병 끝에 지난달 24일 향년 63세로 눈을 감은 고인의 유해가 먼 길을 돌아 한 달 만인 24일 제주에 안장된 것이다.

제주 출신 재일동포 2세로 독일 칼스루에국립음대 교수로 재직했던 한가야씨는 일본 도호음대 수석 졸업 후 독일 프라이부르크음대로 유학했다. 제25회 전 독일 콩쿠르, 이탈리아 비오티 국제 음악 콩쿠르, 제44회 주네브 국제 콩쿠르 1등 수상 등 두각을 나타냈고 핀란드 쿠호모음악제, 독일 베를린음악제, 하노버 현대음악제 등 세계 각지에 초청돼 연주 활동을 벌였다. 1993년 제주 독주회를 시작으로 윤이상을 기리는 통영음악제 등 국내 연주회도 활발하게 펼쳤다.

특히 그는 4·3광풍 속에 고향 북촌을 떠나 일본에서 작곡가, 성악가, 지휘자로 활동하고 있는 '재일음악계의 대부' 한재숙 선생의 장녀로 고인의 딸 한애나씨도 독일에서 음악의 길을 걷고 있는 3대 예술가족이다. 이 같은 가족사를 바탕으로 한가야씨는 국내외 무대에서 4·3 진혼곡을 여러 차례 연주하며 제주의 아픔이 극복되길 염원했다. 고인의 유해가 제주로 향하기 전인 지난 21일에는 서울에서 지인 등 40여 명이 참석한 '한가야를 보내며' 콘서트가 열렸다.

문화 주요기사
'2021 아트제주' 공식 개막 전 7억원 규모 거래 "묵독 아닌 낭독… 제주문학의 구술적 자산 주…
개관 20주년 국립제주박물관에 복합문화 전시… [북클럽에서 이 한권의 책을] (9)그레구아르와 …
꽃에 물든 제주 바당 너머 도자의 본질 탐구 건반으로 4·3 넋 달래온 한가야 제주에 잠들다
[현장] 인사가 장난?… 제주문화예술재단 '기강… 따스한 위로 '낮과 달'로 제주영화제 막 오른다
제주 갤러리에 펼친 예술의 숲으로 초대 제주 '가파도 에어' 입주작가 5인 오픈스튜디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
  • "추워진 날씨 방어회 제철입니다"
  • 눈 쌓인 한라산 1100고지 [포토]
  • 한폭 수채화 같은 무지개 속 항공기
  • 월정리 주민들 "동부하수처리장 증설 …
  • 무르익어가는 제주의 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