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위기의 제주여행업계에 공유 사무실 무상 지원
도관광협회, 문체부·한국관광공사와 연계사업
총 44개 여행사 선정해 1인 사무공간 8개월까지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21. 10.21. 14:28: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에서 라이딩 즐기는 관광객. 한라일보DB

코로나19 장기화로 직격탄을 맞은 제주지역 여행업계에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는 사무공간이 최대 8개월동안 지원된다.

 제주자치도관광협회(회장 부동석)는 경영난이 심각한 여행업계의 사무실 임대료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한국관광공사와 연계한 국비사업으로 공유(공동) 사무공간을 무상 지원하다고 21일 밝혔다. 여행업계의 사업 유지를 위한 1인 사무공간을 지원하고, 사무실에는 인터넷 등 업무에 필요한 시설을 조성한다.

 도내 여행업계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고정비로 지출되는 임대료 부담을 경영상 가장 시급한 문제로 호소해 왔다. 경영난이 심각해 휴·폐업을 고려하고 이들 중엔 코로나19 이후 받은 긴급 융자 등 각종 대출금에 묶여 그마저도 어려운 경우가 적잖았다. 게다가 여행업은 지난 9월 국무회의를 통과한 소상공인보호법 개정안의 손실보상액 지급대상에서도 제외되며 도산이나 폐업 위기감이 고조돼 왔다.

 여행업계의 경영 정상화를 위한 공유공간 지원사업은 총 44개 여행사를 선정, 1인 사무공간을 최대 8개월(2022년 6월 30일까지)간 무상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 기사회생을 돕게 된다. 또 사업 종료 후 추가 사업체와 연장지원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공유공간 입주 모집 공모는 21일부터 이달 27일까지로, 대상은 제주도 관광진흥 조례에 근거해 등록된 도내 소재 여행사업체 중 공고일 기준 1년 이상 운영한 소기업 또는 소상공인이다. 단, 휴·폐업중이거나 국세·지방세를 체납 중인 경우엔 제한 사항이 있으며, 입주업체 선정 기준은 작년 한햇동안 전년 대비 매출액 감소율이 높은 순이다. 자세한 내용은 제주도관광협회(visitjeju.or.kr), 제주도, 제주시, 행정시 공지나 공고 게시판을 참고하면 된다.

경제 주요기사
내년 하우스온주·만감류 면적 증가 예상 위드 코로나 '일단 멈춤' 제주 관광업계 또 '한…
부영그룹 오투리조트 11일 개장 앞두고 동계 스… 제주 집값 폭등에 시장은 눈치보기 중
제주시농협, 잡음 많던 임원 선거 깨끗해질까? "기름값 내리긴 했는데 평균 1739원 여전히 비싸…
제주관광공사, 대한민국광고대상 프로모션 대… 제주 소비자물가 10년 3개월만에 최고치
제주항공 이달부터 국내선 화물사업 확대 코로나19 여파 속 제주 관광사업체 회복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지역가치창업가 (주)한라산 방문한 권…
  • 눈 쌓인 한라산 용진각 계곡
  • 제주-인천 항로 취항하는 비욘드 트러…
  • 베를린광장에 이주민 수용 촉구 초록…
  • 동백꽃 만발한 제주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