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임성재 PGA 새시즌 샌더슨팜스 챔피언십 첫 출격
김시우·강성훈·이경훈·노승열 출전..30일 개막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9.28. 10:48:2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임성재.

임성재(23)가 2021-2022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첫 출격에 나선다.

임성재는 오는 30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미시시피주 잭슨의 컨트리클럽 오브 잭슨(파72·7천461야드)에서 열리는 PGA 투어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총상금 700만달러)에 출전한다.

임성재는 이 대회로 2021-2022시즌을 시작한다.

임성재는 성공적인 2020-2021시즌을 보냈다. 3년 연속으로 PGA 투어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 출전해 공동 20위를 거뒀다.

특히 지난 시즌 498개의 버디를 잡아내 PGA 투어 시즌 최다 버디 신기록을 세웠다. 2000년 스티브 플레시(미국)가 세운 종전 기록(493개)을 21년 만에 갈아치웠다.

현지에서도 새 시즌을 맞이한 임성재에 대한 기대가 높다. PGA 투어는 이번 대회 우승자를 점치는 파워랭킹에서 임성재를 4위에 올려놨다.

이미 2주 전 2021-2022시즌 첫 대회인 포티넷 챔피언십에서 새 시즌을 시작한 김시우(26), 강성훈(34), 노승열(30)도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에 출사표를 냈다.

포티넷 챔피언십에서는 김시우가 공동 11위로 한국 선수 중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다.

지난 5월 AT&T 바이런 넬슨에서 PGA 투어 첫 우승을 거둔 이경훈(30)은 이번 대회에서 새 시즌을 출발한다.

지난주 미국과 유럽의 대항전인 라이더컵에 출전한 스타 선수들은 대부분 이번 대회를 건너뛰지만, 유럽팀에서 3승 1패로 활약한 베테랑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와 부단장으로서 미국팀을 이끈 잭 존슨(미국) 등은 출전한다.

가르시아는 디펜딩 챔피언이다. 그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 PGA 투어 통산 11승을 달성했다.

스포츠 주요기사
'삼다수 여인' 고진영 BMW 챔피언십 우승..LPGA 한… [제41회 전국장애인체전]대회 닷새째 누적 메달…
제주 '주민규 PK극장골' 파이널A 극적 진출 울버햄프턴 황희찬 시즌 4호골 폭발 ..득점 공…
[제41회 전국장애인체전]쏟아진 메달... 이틀간 … 임희정, LPGA 투어 BMW 챔피언십 3R 4타 차 선두
"가을야구 가자" 7개팀 순위싸움 총력전 BA 'MLB 올해의 선수'에 오타니 선정
SSG 최정 나흘 연속 홈런포 '시즌 35호' 손흥민·케인 없는 토트넘 피터세에 0-1 패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가을 나들이 나선 남방큰돌고래
  •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반짝 추위' 한라산 첫 상고대 활짝
  • '강풍주의보' 발효중인 제주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