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서귀포 소암의 혼 깃든 '난이재심(難易在心)' 뜻 새기며
소암기념관 소장품 전시 '길 위의 묵취' 7월 29일부터
'길' 주제로 40여 점 선별… 고전 재해석 바탕한 서체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07.27. 17:00:1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소암의 '難易在心'(난이재심). 어렵고 쉬움은 마음먹기에 달려있다는 뜻이다.

그를 스승이라 말하지 않는 제주의 서예가는 드물다. 각지에 소묵회를 두는 등 서단을 중심으로 도내외 예술계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소암 현중화(1907~1997). 말년이던 74세 이후의 작업이 '완성기'로 분류되는 소암의 서예는 쉼없이 정진하던 그것이었다. 특히 이때의 소암은 '서방정토로 돌아가는 늙은이'란 뜻으로 자호한 '서귀소옹(西歸素翁)' 시절로 일상과 예술, 작품과 연습의 경계 없이 먹고 잠자는 일 외에는 오로지 붓글씨 쓰는 일로 하루하루를 보냈다.

서귀포 앞바다가 바라보이는 소암의 창작실 '조범산방'을 품은 채 지어진 소암기념관이 소장품으로 소암의 예술 세계를 또 한 번 조명한다. 이달 29일부터 9월 26일까지 이어지는 '길 위의 묵취(墨趣)'전이다.

소암은 수천 년에 걸친 서예고전의 재해석에 몰두했던 예술가였고 이를 바탕으로 제주 바다와 산, 하늘까지 필묵에 실었다. 소암의 글씨엔 제주 바람의 형태만 있는 것이 아니라 그 바람을 낳은 이 섬의 정체성이 담겨있다. 글자가 말하는 바를 찬찬히 이해하고 그에 맞는 서체로 표현하는 작업은 근래 우리 서예가 잊고 있는 모습이다.

소암기념관은 이번에 새로운 길을 준비하는 마음가짐, 길 위에서 마주친 풍경, 여정의 끝에서 성취한 깨달음을 담은 작품 등 '길'을 주제로 읽을 수 있는 소암의 글씨를 꺼내놓는다. '마음을 새로이 먹거나 다짐'을 의미하는 '一轉'(일전), '어렵고 쉬움은 마음먹기에 달려있다'로 풀이되는 '難易在心'(난이재심), 이백이 가을밤의 서정을 읊은 '峨眉山月歌'(아미산월가) 등 40여 점을 만날 수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터넷 사전 예약으로 운영된다. 다만 관람객 수에 따라 현장 입장도 가능하지만 5인 이상 단체관람은 할 수 없다. 월요일은 문을 닫는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 문학인 잇단 작품집… 아이처럼 발견한 … 서울 인사동에 간 '한라산 붉은겨우살이'
제주 양용방 조각전… 인간 존엄 물으며 새를 … 사물에도 생명 있을까… 제주 비아아트 성민화…
한 컷 안에 담은 오늘… 20년 넘게 그려온 제주… 팬데믹 시대 제주서 책과 함께 나눔, 공감, 치…
제주4·3, 이재수, 전태일 그리고 5월의 노래 제22회 고교생 일본어말하기 대회 11월13일 개최
수직적 문법 걷어차고 제주서 모색하는 공감·… '서귀포와 이중섭' 오페라로, 뮤지컬로 만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
  •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
  •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
  • 슬로바키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 9·11 20주년 뉴욕 밤하늘 밝힌 희생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