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폭행·암시·신변보호에도 '참변' 막지 못했다
제주경찰 순찰 강화·CCTV 설치에 접근금지 통보에도 범행
경찰 "조치 다했는데 안타깝다… 모니터링 등 개선책 마련"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1. 07.20. 13:33: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헤어진 동거녀의 10대 자녀를 살해한 사건이 벌어진 제주시 조천읍.

폭력과 범행 암시, 신변보호 요청에도 참극을 막지 못했다. 제주에서 발생한 중학생 살인사건 얘기다.

 20일 제주경찰에 따르면 살해된 A(16)군의 어머니 B씨는 헤어진 동거남인 백모(48)씨가 폭력을 일삼고, 아들을 살해하겠다는 취지의 협박을 한다는 이유로 이달 초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했다.

 경찰은 지난 3일 B씨의 요청을 받아 들여 백씨에 대한 ▷주거지 반경 100m 접근금지 ▷전기통신(휴대전화 연락 등) 금지 등을 진행했다. 이를 어기면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는 사실도 백씨에게 통보됐다.

 또한 지난 8일과 16일에는 각각 주거지 뒷편, 정문에 CCTV를 1대씩 설치했으며, 주거지 순찰도 3일부터 범행이 일어난 18일까지 총 32회에 걸쳐 시행했다.

제주동부경찰서로 압송되는 살인혐의 피의자. 박세인기자

 문제는 경찰의 이러한 조치가 A군이 백씨에게 살해 당하는 것까지 막을 수 없었다는 점이다. 백씨는 주거지 접근·전기통신 금지 사실을 알고도 공범인 김모(46)씨와 함께 범행을 감행했고, 사건 발생 전 CCTV가 설치된 사실은 '통지 의무'가 없다는 이유로 백씨에게 전달되지 않았다.

 또한 주거지 순찰이 주·야간 32회에 걸쳐 이뤄졌지만, 정작 주거지 주변을 배회하는 수준일 뿐 실질적으로 주거지 안까지 들어가 순찰을 벌이는 것은 아니었다.

 경찰 관계자는 "주거지 순찰은 일정 지점에 들어가면 이행됐다고 판단한다. 내려서 집안까지 살피지 않는다"며 "또 신변보호 요청을 하면 지급되는 스마트워치는 당시 재고가 없어 급한대로 B씨와 A군의 휴대전화를 112신고 시스템에 등록해 대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제도권 내에서 필요한 조치는 다했지만 (이런 사건이 발생해) 안타깝다"며 "CCTV 모니터링 개선 등 후속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회 주요기사
'지휘권' 위임받자 코로나19 단속에 힘 집중한 … '수뇌부 결정' 살인자와 밤 지샌 제주 경찰들 '…
김영옥 서부서장 "첫 여성 서장 타이틀 중요치 … 남의 이름으로 여객선 타려던 외국인 징역형
제주서 중학생 살해한 40대 자해 소동 '확진자 급증' 제주 자가격리자 관리 '비상'
제주경찰 스마트워치 '재고' 있는데도 안 줬다 [초점] 보호 장치 없는 제주4·3유적 26곳 사라졌…
제주서 20대 낚시객 이틀 만에 숨진 채 발견 '데이트폭력도 범죄' 제주지역 올해 상담 폭증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멸종위기종' 팔색조 5월 번식 첫 확인
  • 전기차 탑승한 이준석 대표와 원희룡 …
  • 제주 다시 찾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