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한국마사회 '김우남 논란' 촉발 '비서 특채' 사라진다
최근 이사회 개최 인사규정 '비서요원 특채' 폐지
'강요미수' 김우남 회장 특별감사 '해임건의' 통보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1. 07.04. 14:41: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국마사회 김우남 회장.

한국마사회 김우남 회장.

제주 출신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이 일으킨 '측근 채용'과 '폭언' 논란과 관련 문제의 시발점으로 꼽히는 마사회의 '특별채용' 규정이 폐지된다.

 4일 한국마사회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2021년도 제5차 한국마사회 이사회'가 개최됐다. 이사회에서는 마사회 인사규정에 있던 '비서 요원 특별채용(조건부 채용) 가능' 규정 폐지를 의결했다.

 폐지된 내용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회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 회장 임기에 한해 비서 및 운전기사 각 1명을 특별 채용'할 수 있도록 규정돼 있었다.

 마사회 관계자는 "이번 폐지는 지난해 11월 국민권익위원회에서 '관광레져분야 공공기관 사규 부패영향평가'에서 권고된 사항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김우남 회장은 지난 2월 회장으로 취임한 뒤 자신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을 비서실장 특채로 뽑으려 했지만, 인사 담당자가 부정적인 의견을 피력하자 욕설과 폭언을 한 의혹을 받고 있다.

 해당 논란에 대해 경기남부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김 회장을 지난달 24일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마사회의 주무 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도 김 회장에 대해 한 달여간 감사를 벌인 뒤 지난 1일 '해임 건의'에 해당하는 결정을 내렸다. 앞으로 농식품부는 열흘간 이의 신청 기간을 진행한 뒤 감사 결과를 최종 통보한다. 최종 통보 이후에는 농식품부 장관이 해임 건의 제청을 하게 되며, 끝으로 대통령이 해임 재가를 하게 된다.

사회 주요기사
JDC파트너스 대표이사 한마디에 월급 75만원 '인… 제주서 어족자원 싹쓸이 노리던 中어선 나포
"제주 체력왕에 도전하세요" "먼지 많다" 지적에 새별오름 주차장에 '잔디 …
[현장] 제주 해안 오염 주범은 '담배꽁초·플라… 수도권 비상품 감귤 불법유통 22건 적발
제주서 여자친구에 수차례 전화 '스토킹 처벌… "보이스게임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갈칫배서 둔기 폭행 60대 징역 6월 성산읍지역 편의점에 렌터카 돌진… 1명 경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한국 화물선 골든레이호 해체작업 마…
  • 가을 나들이 나선 남방큰돌고래
  •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반짝 추위' 한라산 첫 상고대 활짝
  • '강풍주의보' 발효중인 제주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