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무분별 정비로 제주생태 보물 원형 훼손"
한라일보·(사)제주와미래연구원 공동 토론회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1. 05.18. 09:19:1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왼쪽부터 부남기 제주특별자치도재난대응과장, 송창우 제주와미래연구원장, 이영웅 제주환경운동연합사무처장.

제주도가 홍수 피해 예방을 목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하천정비사업이 하천 고유 기능과 원형을 훼손하고 있다는 비판이 일면서 하천환경과 조화되는 정비공사, 치수정책을 펼쳐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한라일보와 (사)제주와미래연구원은 공동기획의 일환으로 '천미천 하천 정비, 이대로 좋은가'를 주제로 지난 13일 제주와미래연구원에서 토론을 진행했다. 이날 토론에는 이영웅 제주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부남기 제주특별자치도 재난대응과장, 송창우 제주와미래연구원장이 참석했다.

 이날 토론에선 ▷제주 하천정비 계획 및 현재 진행 상황 ▷천미천 하천정비 수해 예방 효과 여부 ▷자연친화적 하천정비 방안 등이 논의됐다. >>관련기사 7면

 특히 이날 토론에선 조천읍 교래리 돔베오름 부근에서 발원해 구좌와 성산, 표선면 등 4개의 읍·면에 걸쳐 흐르는 천미천에서의 공사에 대한 토론이 펼쳐졌다.

 이영웅 처장은 "하천정비공사 사업 구간 설정에 있어 공사 필요성이 낮은 구간도 사업 정비 대상에 포함돼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고 있다"며 "하천 내 암반이나 물웅덩이 자체만으로도 담수 기능이 있는데, 특히 포크레인이 하천에 들어가서 공사를 하는 등의 이유로 하천의 원형이 훼손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부남기 과장은 "가급적 하천 환경을 훼손하지 않는 차원으로 정책을 추진하려는 시도가 있다"며 "서서히 하천환경과 조화되는 치수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2700여명분 반납 확진자 접촉자 등 제주 5명 신규 확진
양승조 "도지사직 유지한 채 경선 임하겠다" 7월부터 고3 수험생·50대 장년층 접종 시작
원희룡 지사 '글로벌 평화도시 연대' 제안 제주 강정마을 상생협력 동의안 상임위 통과
"도민참여, 미래비전 없이 장밋빛 구상만 나열" "제주관광공사 '경영진단 용역' 총체적 부실"
제주시 하반기 5급 승진 의결자 10명 발표 제주 '16일 8명 확진' 1주간 '한자릿수' 유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
  • "강정마을 상생화합 손 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