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리그 6위 도약
케인·호이비에르 득점포.. 울버햄프턴에 2-0 완승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5.17. 08:51: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손흥민 울버햄프턴전 경기 모습. 연합뉴스

손흥민이 풀타임을 소화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울버햄프턴을 꺾고 정규리그 4강 진입 희망을 이어갔다.

 토트넘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울버햄프턴과 2020-202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6라운드 홈 경기에서 해리 케인과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의 득점포를 앞세워 2-0으로 완승했다.

 승점 59(17승 8무 11패)가 된 토트넘은 리그 6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시즌 종료까지 두 경기를 남긴 토트넘은 한 경기를 덜 치른 5위 리버풀(승점 60)을 승점 1점 차, 4위 첼시(승점 64)를 승점 5점 차로 추격하며 4강 희망을 이어갔다.

 토트넘이 리그 5위 이하에 자리할 경우에는 올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결과 등에 따라 경우의 수를 따져야 다음 시즌 UEFA 클럽대항전 출전 여부가 결정된다.

 하지만 4위권 안에 들면, 자력으로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따낼 수 있다.

손흥민은 선발로 나서서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었으나,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하면서 리그 4경기 연속 득점에는 실패했다.

 이번 시즌 EPL에서 17골(10도움)을 올려 1985-1986시즌 레버쿠젠 소속으로 독일분데스리가에서 17골을 넣은 차범근 전 국가대표 감독과 '한국 선수 단일 시즌 유럽리그 최다 골' 타이기록을 보유한 그는 이날 득점포를 가동했다면 새 기록을 남길 수 있었으나, 다음 경기를 기약하게 됐다.

 최전방에 케인, 2선에 손흥민-델리 알리-개러스 베일을 세운 토트넘은 전반 경기를 주도하며 기선 제압을 노렸지만, 초반에는 결정적인 기회를 살리지 못한 채 공방을 이어갔다.

 전반 5분 케인의 오른발 중거리 슛이 골대를 맞고 나왔고, 21분 베일의 왼발 프리킥은 울버햄프턴 골키퍼 후이 파트리시우의 선방에 막혔다.

 울버햄프턴도 역습을 시도했으나 전반 29분 아다마 트라오레의 돌파에 이어 패스를 받은 파비우 실바의 오른발 슛은 골대를 빗나가고 말았다.

 토트넘은 꾸준히 기회를 노렸다.

 전반 38분에는 케인의 헤딩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상대 수비수를 제치고 때린 강한 왼발 슛을 파트리시우가 잡아냈다.

 공세를 이어가던 토트넘은 결국 전반 종료 직전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반 45분 호이비에르가 뒤에서 넘긴 긴 패스를 받은 케인이 오른발로 울버햄프턴의 골망을 흔들었다.

 리그 22번째 골을 터트린 케인은 무함마드 살라흐(21골·리버풀)를 누르고 EPL 득점 단독 선수를 탈환했다.

 후반 들어 토트넘은 추가 골까지 터트리면서 여유롭게 달아났다.

 후반 9분 케인과 알리가 연달아 골대를 맞추면서 땅을 쳤으나 아쉬움도 잠시, 케인의 선제골을 도왔던 호이비에르가 후반 17분 득점포를 가동했다.

 세르히오 레길론의 크로스를 받은 손흥민이 베일에게 패스했고, 이어진 베일의 슛은 파트리시우가 쳐냈으나 호이비에르가 달려들어 세컨드 볼을 득점으로 연결했다.

 울버햄프턴은 후반 21분 트라오레의 왼발 슛이 골대 벗어났고, 33분 주앙 모티뉴의 오른발 슛도 막히면서 만회 골을 뽑아내지 못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막 오르는 K리그 여름 이적시장 히트작 있을까 김하성 수비중 강습 타구 맞고 교체
'고메스 결승골' 아르헨티나 코파 A조 선두 ESPN "맨시티 케인 이적료 1500억원 제시"
도쿄올림픽 경기장 정원 50% 관중 수용 결정 임성재 도쿄올림픽 남자골프 출전자격 확보
'야속한 타선' 김광현 1실점 호투에도 패배 유격수 선발 김하성 멀티 출루에 호수비
류현진 볼티모어전 7이닝 1실점 6승 달성 10월 제102회 전국체전 전초전 펼쳐진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