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서귀포시 대정읍서 전기요인 추정 화재 잇따라
지난 15일 대정읍 양계장서 불나 병아리 6000마리 폐사
14일 단독주택서 화재 발생해 비닐하우스 일부 등 소실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05.16. 10:47: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지난 15일 서귀포시 대정읍의 한 양계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관들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사진=제주서부소방서 제공

서귀포시 대정읍에서 전기적 요인으로 추정되는 화재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16일 제주서부소방서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전 10시56분쯤 서귀포시 대정읍의 한 양계장에서 '펑'소리와 함께 사육장 입구 배전반에서 화염이 분출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소방당국은 9대의 장비와 26명의 소방관을 급파해 30여분만에 화재를 진압했다.

 다행히 이 사고로 인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양계장 3동 중 1동이 불타고, 병아리 6000마리가 폐사하는 등 소방 추산 4221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소방은 배전반에서 화재가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자세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보다 앞선 지난 14일 서귀포시 대정읍의 한 단독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서부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48분쯤 서귀포시 대정읍 신도리의 한 단독주택에서 연기가 목격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은 6여분만에 화재를 진압했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주택 및 비닐하우스 창고의 일부가 소실되는 등 소방추산 345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소방은 전선에 의한 단락으로 인해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자세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사회 주요기사
20년 전 성범죄 재판 '휴지 뭉치' 쟁점 '독박 부양'… 늘어나는 제주지역 노인 학대
"국토부는 도민 뜻 존중해 제2공항 백지화를" 제주 여행 중 여친 폭행한 50대 남성 입건
잇따르는 '노상 술판'에 행정당국 '골머리' 제주시 책임보험 미가입 차량 5000건 과태료만 8…
"돈을 갖고 튀어라"… 보이스피싱도 '뒤통수' 초록우산-한라일보 "어린이들이 활짝 웃을 수 …
제주 월대천 '난간 높이' 낮아진다 제주서 무단방치車 '강제 견인' 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
  • "강정마을 상생화합 손 잡았다"
  • 타워브리지 앞 '기후위기' 모래시계
  • 9월 영업 재개 홍보하는 물랑 루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