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강성훈 바이런 넬슨 1R 선두와 4타차
이경훈 7언더파..조던 스피스 9언더파 공동선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5.14. 08:51:3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강성훈. 연합뉴스

강성훈. 연합뉴스

이경훈(30)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AT&T 바이런넬슨(총상금 810만 달러) 첫날 경기에서 선두에 2타차 상위권에 올랐다.

 이경훈은 1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매키니의 TPC 크레이그 랜치(파72)에서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8개를 잡아내며 7언더파 65타를 쳤다.

 9언더파 63타를 적어내며 선두에 나선 조던 스피스, J.J 스폰(이상 미국)에 2타뒤진 이경훈은 자신의 최고 성적에 도전할 발판을 마련했다.

 이경훈은 지난 2월 피닉스오픈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다.

 김시우(26)는 6언더파 66타를 때려 상위권 진입의 디딤돌을 놨다.

 2019년 이 대회에서 우승해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출전한 강성훈(34)은 5언더파 67타로 부진 탈출의 신호탄을 쐈다.

 강성훈은 최근 치른 3차례 대회에서 모두 컷 탈락하는 등 이번 시즌 들어 21차례 대회에서 13차례 컷 탈락에 25위 이내 진입이 한 번도 없었다.

 '맏형' 최경주(51)는 4언더파 68타를 적어내 시즌 여섯 번째 컷 통과를 바라보게 됐다.

 지난달 발레로 텍사스오픈 우승으로 부활한 '골든보이' 스피스는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7개를 쓸어 담았다.

 특히 18번 홀(파5)에서 17m 이글 퍼트를 집어넣어 관중들의 뜨거운 갈채를 받았다.

 아직 PGA투어에서 우승이 없어 무명에 가까운 스폰은 버디 9개를 뽑아냈다.

 마스터스를 제패한 마쓰야마 히데키(일본)와 세계랭킹 3위 욘 람(스페인)은 나란히 4언더파 68타를 쳤다.

 페덱스컵 랭킹 1위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3언더파 69타에 그쳤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김현수 만루홈런' LG, KIA 완파하고 선두 수성 US오픈골프 임성재 공동 30위 '부진'
'영국더비' 잉글랜드-스코틀랜드 0-0 무승부 '차우찬 2승·이형종 멀티포' LG, KIA 5-0 완파
한국축구 월드컵 최종예선 조 추첨서 톱시드 … 류현진·김광현 21일 출격 동반 선발승 도전
텍사스 양현종 전격 방출대기 조치 NC '양의지 역전포' kt 7연승 저지
김광현 21일 애틀랜타 상대 2승 재도전 '16일간 한 번 등판' 양현종 트리플A로 이동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