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정부 "7월부터 사망자·중환자 대폭 줄 듯"
60세 이상 치명률 100명당 5명 불과.. 예방접종 절대적 필요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5.11. 14:01:3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합뉴스DB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합뉴스DB

정부는 올해 상반기에 고령층에 대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마무리된 뒤부터는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중환자 수가 크게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1일 브리핑을 통해 "예방 접종을 받은 고령층에서는 사망자·중환자가 거의 나타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7월부터는 사망자·위중증 환자가 대폭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또 7월 이후부터는 방역 완화 조처를 시행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접종을 받지 않은 고령자라면 여전히 감염 위험이 남아있다"며 "접종은 다른 누구를위해서가 아니라 본인을 위해 필요한 일이라는 점을 유념해달라"고 말했다.

 특히 60세 이상 코로나19 환자의 치명률이 100명당 약 5명이지만, 접종으로 인한 희귀 혈전 부작용은 100만 명당 한 자릿수 수준이라는 점을 거론하면서 1회 접종만으로 86%의 예방효과를 거둘 수 있는 예방접종이 고령층에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강조했다.

 정부는 아울러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과 관련한 여러 가짜뉴스가 퍼지면서 접종을 기피하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손 반장은 "인터넷, 카톡 등을 통해 아스트라제네카에 대한 근거 없는 과도한 불안감 조성하는 허위 정보 많이 돌아다니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고 수십명이 사망했다거나, 백신 부작용을 정부가 인정하지 않으려 한다는 정보, 선진국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지 않는데, 우리나라와 아프리카에서만 맞고 있다는 3가지 가짜뉴스가 대표적으로 많이 퍼져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 3가지 모두 거짓 정보로 사실이 아니다"라며 "접종 후 사망신고가 접수된 사례는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가 비슷한 수준이며, 사망 판정 기준도 세계의표준 기준을 따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해외 지도자 중 독일·영국·프랑스·이탈리아 지도자들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했기 때문에 선진국에서 접종하지 않는다는 것도 거짓 정보"라고 부연했다.

 한편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현재 시행 중인 자가격리 일부 면제 조치 외에도 국가별 '백신 접종 인증서' 발급 등의 각종 유인책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윤 반장은 "현재까지 상호주의에 따라 각국이 (상대국의) 백신 접종 증명서를 허용(인정)하는 경우는 상당히 제한적"이라면서도 "향후 접종률이 올라가고 접종자 수가 많아지면 각국이 백신 접종 증명서를 상호 인정해주는 부분이 늘어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그는 "(발급) 시점을 예단하기는 어렵지만, (대상자가) 지금 빠르게 접종받게 되면 각국이 해당 조치를 취할 때 더 여유 있게 대응할 수 있게 돼 그 부분이 개인별 인센티브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반장은 그러면서 "다만 특정 연령층에서만 접종률이 높아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고, 전체 연령층에서 골고루 높아져야만 세대 간 전파를 차단하는 효과가 있다"며 전 연령층의 접종 참여를 독려했다.

 손 반장도 "해외의 사례를 보면, 정부가 시행하는 인센티브 외에도 민간에서 접종자를 중심으로 모임이나 동호회가 활성화하는 모습이 관찰되고 있다"며 "민간 차원의 인센티브와 함께 정부도 접종이 확대될 수 있도록 접종자에 대한 세부적인 인센티브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잔여백신 접종 경쟁 심화 '지인 찬스' 논란 격… [Q&A] '18∼59세' 나는 언제 어떤 백신 맞나
'AZ·얀센 백신 부작용'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이… '착오 송금' 7월 6일부터 예보 도움받아 돌려받…
"폭염이 당뇨병 환자 사망 위험 18% 높인다" 100㎖ 넘는 위생용 물티슈 국제선 기내반입 허…
LG 상징 '미래의 얼굴' 새 버전으로 진화 이한열 열사 모친 "부끄러울 게 없는 우상호 …
어린이·치매환자 실종시 관련 정보 문자메시… 아침7시∼밤10시 TV·IPTV·DMB 주류광고 '금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