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얼마나 심하길래"… 봉개 악취 맡으러 온 환경부
10~13일 환경부·한국환경공단 합동조사
최신 장비 동원해 악취 측정·분석 돌입해
제주시 "결과 나오는대로 개선방안 도출"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1. 05.10. 16:19:5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시 봉개동 환경시설관리소에 설치된 '악취방지시설' 대부분이 허용기준을 초과한 악취를 뿜어대는 것과 관련(본보 7일자 5면) 정부 부처가 조사에 나섰다.

 10일 제주시에 따르면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 등은 이날부터 13일까지 제주시 봉개동 환경시설관리소 일대에서 시설물 일제 점검 및 주변영향지역 악취빈도측정을 시행한다. 환경시설관리소에는 매립장과 소각장, 재활용선별시설, 음식물자원화시설 등 폐기물처리시설이 들어서 있다.

 이번 조사는 앞서 제주시가 지난 3월 마무리한 '환경시설관리소 악취 원인분석 및 사후관리 방안 수립 용역'과는 별도로 이뤄지는 것이다. 당시 용역에서는 지난해 환경시설관리소에 설치된 7개 악취방지시설 중 6개 시설이 복합악취 배출 허용기준을 초과했다. 또 음식물쓰레기자원화시설에서 나오는 악취를 분석한 결과 암모니아와 황화합물, 알데하이드 계열, 지방산 계열의 물질이 확인되기도 했다.

 이번 환경부 조사에서는 ▷이동식 장비(SIFT-MS)를 이용한 대기중 악취 측정·분석 ▷30개 지점에서 120회 동안 악취발생빈도 측정 ▷실시간 현장후각악취측정장비(Field Olfactometer) 도입·적용 ▷현장 기상조건 측정을 통한 악취확산모델링 실시 ▷소멸화처리시설 탈취설비 유입부 이물질 시범 제거 및 약품 투입단계 변경 등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환경부가 조사에 나선 것은 제주시 환경시설관리소 냄새저감 사업이 국정과제로 선정됐기 때문"이라며 "향후 환경부 조사 결과와 앞서 완료한 용역 결과를 비교, 공신력 있는 개선방안을 도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시에 따르면 회천동, 봉개동에서 발생한 악취 민원은 2019년 192건, 2020년 167건이다. 민원 대부분은 "악취가 난다"는 내용이었으며, '젖갈 썩은 냄새', '약품 냄새', '쓰레기 냄새' 등 구체적인 냄새를 표현한 민원도 있었다.

사회 주요기사
20년 전 성범죄 재판 '휴지 뭉치' 쟁점 '독박 부양'… 늘어나는 제주지역 노인 학대
"국토부는 도민 뜻 존중해 제2공항 백지화를" 제주 여행 중 여친 폭행한 50대 남성 입건
잇따르는 '노상 술판'에 행정당국 '골머리' 제주시 책임보험 미가입 차량 5000건 과태료만 8…
"돈을 갖고 튀어라"… 보이스피싱도 '뒤통수' 초록우산-한라일보 "어린이들이 활짝 웃을 수 …
제주 월대천 '난간 높이' 낮아진다 제주서 무단방치車 '강제 견인' 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
  • "강정마을 상생화합 손 잡았다"
  • 타워브리지 앞 '기후위기' 모래시계
  • 9월 영업 재개 홍보하는 물랑 루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