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당일 날 "영업 하지마"… 상인들 '부글부글'
9일부터 유흥·단란·노래연습장 영업 제한
당일에야 통보 이뤄지며 업주들 불만 속출
道 "코로나 확산세 꺾기 위해 어쩔 수 없어"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1. 05.09. 15:49:2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도가 유흥주점·단란주점·노래연습장의 영업시간을 오후 11시까지로 제한한 것과 관련 해당 업계가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진 사례를 막자는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정작 통보는 당일에야 이뤄지는 등 영업 제한을 준비할 새도 없이 가게 문을 닫아야 하기 때문이다.

 제주도는 9일 낮 12시부터 23일까지 15일간 도내 유흥주점·단란주점·노래연습장의 영업시간을 오후 11시로 제한한다고 지난 8일 밝혔다. 최근 유흥주점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르면서 실시된 것인데, 대상 업소만 1676개소(유흥 776개소·단란 582개소·노래연습장 318개소)에 달한다. 이 기간 영업 제한 시간을 어길 경우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 또는 형사고발이 이뤄진다.

 문제는 다른 업종에 비해 영업 제한 조치가 자주 이뤄지는 상황에서 통보마저도 당일에서야 진행돼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는 점이다.

 제주시 이도2동에서 유흥주점을 운영하는 A(53·여)씨는 "수 차례 영업제한을 버틴 뒤 최근 매출이 회복되고 있는 상황이다. 1년치 임대료도 최근 납부했다"면서도 "영업 제한이 또 다시 시작된다는 소식을 9일에야 접했다. 말 그대로 마른 하늘에 날벼락을 맞은 기분"이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제주시 노형동에서 노래연습장을 운영하는 B(59·여)씨는 "그동안 영업 제한 소식은 시행 3~4일 전 협회에서 공지를 했다. 하지만 이번 조치는 지난 8일 가게를 방문한 손님을 통해 듣게 됐다"며 "어쩔 수 없는 조치인 것은 이해하지만, 준비할 시간도 주지 않은 점은 아쉽다. 향후 영업 제한에 따른 손실 보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제주도 관계자는 "지난 7일부터 위생단체장들과 간담회를 통해 영업 제한에 대한 논의를 벌였지만, 반발하는 의견이 많아 결정이 다소 늦어졌다"며 "업주들에게 준비할 시간을 주고 싶었지만, 지금이 아니면 코로나19 확산세를 꺾을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20년 전 성범죄 재판 '휴지 뭉치' 쟁점 '독박 부양'… 늘어나는 제주지역 노인 학대
"국토부는 도민 뜻 존중해 제2공항 백지화를" 제주 여행 중 여친 폭행한 50대 남성 입건
잇따르는 '노상 술판'에 행정당국 '골머리' 제주시 책임보험 미가입 차량 5000건 과태료만 8…
"돈을 갖고 튀어라"… 보이스피싱도 '뒤통수' 초록우산-한라일보 "어린이들이 활짝 웃을 수 …
제주 월대천 '난간 높이' 낮아진다 제주서 무단방치車 '강제 견인' 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
  • "강정마을 상생화합 손 잡았다"
  • 타워브리지 앞 '기후위기' 모래시계
  • 9월 영업 재개 홍보하는 물랑 루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