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성매매 공무원 신분 유지한 처벌은 제 식구 감싸기"
(사)제주여성인권연대 7일 성명
성매매 서귀포경찰 강력 처벌 주장
성범죄 시 파면 공무원 규칙 개정도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05.07. 17:57:5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상습 불법 성매매 혐의로 형사처벌을 받았지만 공무원 신분은 유지하게 된 현직 경찰에 대해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사단법인 제주여성인권연대는 7일 성명을 내고 "불법 성매매를 근절해야 할 경찰이 수차례 범죄를 저질렀음에도 불구하고 해임이나 파면이 아닌 공무원 신분을 유지할 수 있는 처분을 내린 것은 제 식구 감싸기"라고 비판했다.

 이어 "경찰조직은 법의 집행 및 범죄수사를 통해 국민의 인권을 보호하는 국가기관으로 그 책임이 막중하다"며 "성범죄 등을 저지른 경찰에 대해서는 그 책임과 영향력에 맞게 국민의 법 감정이 반영된 강도 높은 처벌과 징계를 시행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서귀포경찰서는 지난 5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A경장에 대해 정직 처분을 내렸다. 국가공무원법상 중징계는 정직·강등·해임·파면으로 구성되는데, 정직은 파면과 해임 다음으로 높은 중징계지만, 공무원 신분은 유지할 수 있다.

 여성인권연대는 "성범죄 등을 저지른 경찰에 대해 책임과 영향력에 맞게 국민의 법 감정이 반영된 강도 높은 처벌과 징계가 시행돼야 한다"며 "단 한번이라도 성범죄 행위를 저지른 경찰은 파면될 수 있도록 경찰 공무원 규칙을 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A경장은 지난해 1~5월 도내 모 성매매업소에서 수차례에 걸쳐 성매매를 한 혐의로 기소돼 20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사회 주요기사
20년 전 성범죄 재판 '휴지 뭉치' 쟁점 '독박 부양'… 늘어나는 제주지역 노인 학대
"국토부는 도민 뜻 존중해 제2공항 백지화를" 제주 여행 중 여친 폭행한 50대 남성 입건
잇따르는 '노상 술판'에 행정당국 '골머리' 제주시 책임보험 미가입 차량 5000건 과태료만 8…
"돈을 갖고 튀어라"… 보이스피싱도 '뒤통수' 초록우산-한라일보 "어린이들이 활짝 웃을 수 …
제주 월대천 '난간 높이' 낮아진다 제주서 무단방치車 '강제 견인' 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
  • "강정마을 상생화합 손 잡았다"
  • 타워브리지 앞 '기후위기' 모래시계
  • 9월 영업 재개 홍보하는 물랑 루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