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징계 해제' 두산 강승호 첫 타석 홈런포 가동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5.06. 19:58:0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징계 해제후 첫 타석 홈런을 터트린 두산 강승호. 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강승호(27)가 복귀전 첫 타석에서 홈런포를 작렬했다.

강승호는 6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0-5로 뒤진 3회 선두타자로 등장해 LG 트윈스 좌완 에이스 앤드루 수아레즈의 초구 시속 147㎞ 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좌중간 담을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타구는 시속 165.5㎞ 속도로 130m를 날아갔다.

강승호가 1군 무대에서 홈런을 친 건, SK 와이번스(현 SSG 랜더스) 소속이던 2019년 4월 4일 롯데 자이언츠전 이후 763일 만이다.

강승호는 2019년 4월 22일 음주운전 사고를 냈고, 임의탈퇴 신분이 됐다.

SK는 2020년 8월에 강정호를 임의탈퇴에서 해제했다. 이후 강승호는 KBO 사무국이 내린 90경기 출전 징계를 소화했다.

2020년 12월 두산은 SSG로 떠난 자유계약선수(FA) 최주환의 보상 선수로 강승호를 지명했다.

지난해까지 64경기 징계를 소화한 강승호는 올해 5월 5일로, 90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모두 마쳤다.

두산은 강승호가 징계에서 풀리자마자 그를 1군에 불렀다.

복귀전에서 8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한 강승호는 두산 유니폼을 입고 선 첫 번째 타석에서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ESPN "맨시티 케인 이적료 1500억원 제시" 도쿄올림픽 경기장 정원 50% 관중 수용 결정
임성재 도쿄올림픽 남자골프 출전자격 확보 '야속한 타선' 김광현 1실점 호투에도 패배
유격수 선발 김하성 멀티 출루에 호수비 류현진 볼티모어전 7이닝 1실점 6승 달성
10월 제102회 전국체전 전초전 펼쳐진다 LG 주말 홈 3연전 싹쓸이 '4연승 질주'
대수비 출전 김하성 벼락같은 결승 투런포 작… '도전' 양현종 마이너리그 라운드 록 합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