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대법 "보이스피싱 속아 체크카드 빌려주면 무죄"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인정한 1·2심 뒤집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5.04. 13:01: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대출을 해준다는 보이스피싱범에게 속아 체크카드를 빌려줬다면 전자금융거래법을 위반한 것으로 볼 수 없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모 씨의 상고심에서 보이스피싱범에게 체크카드를 넘긴 혐의를 유죄로 판결한 원심을 무죄 취지로 깨고 사건을 제주지법으로 돌려보냈다고 4일 밝혔다.

 김씨는 2019년 6월 최대 2천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는 보이스피싱범이 보낸 광고성 문자에 속아 대출을 시도했다.

 김씨는 대출 이자를 계좌에 입금해 놓으면 체크카드로 출금할 테니 택배로 체크카드를 보내고 비밀번호도 알려달라는 요구에 따랐다가 체크카드를 불법 대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 재판부는 '대가를 수수·요구 또는 약속하면서 접근매체를 대여받거나 대여하는 행위'를 금지한 전자금융거래법을 근거로 "김씨는 대출을 받을 수 있는 무형의 기대이익을 약속하고 접근매체(체크카드)를 대여했다"며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2심 역시 "대가를 받기로 약속하면서 체크카드를 대여했다고 볼 수 있다"며 전자금융거래법을 위반했다고 판단해 김씨의 다른 사기 혐의와 병합해 징역 1년 6개월을선고했다.

 하지만 대법원은 김씨가 보이스피싱범에 속아 체크카드를 빌려준 것이라며 "대출의 대가로 체크카드를 대여했거나 당시 그런 인식을 했다고 단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영어교육도시 국제학교 추가 설립되나 제주 휴일에도 신규 확진자 또 두자릿수
제주지방 오전까지 이슬비.. 기온은 서늘 제주지방 밤까지 강풍 동반 비 날씨
제주지역 코로나19 신규 확진 계속 증가 제주 올해 첫 30도 넘는 '초여름 더위'
제주 신규 확진자 '줄어들 기미' 안보인다 창립19주년 JDC 이름 바꾸고 친환경교통수단 추…
제주 남서부 중심 휴일에도 비 날씨 예상 제주맥주 코스닥 상장 공모 청약 경쟁 치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