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현덕식 작가 '뚜벅이'로 그린 시대 초상
열 번째 개인전 4월 1~23일 서귀포시 예술공간 파도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04.19. 08:57: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현덕식의 '나만 믿어'.

혼자 상상하고 혼자 있기를 좋아하는 아이라는 '뚜벅이' 캐릭터를 등장시켜 이 시대의 초상을 그려온 제주 현덕식 작가. 이번에도 '뚜벅이'란 이름을 달고 서귀포시 예술공간 파도(소암로 29)에서 그 이야기들을 나누고 있다.

이 전시는 현 작가의 열 번째 개인전이다. 그는 제주 옛 석공들이 돌로 깎아 만든 돌하르방 얼굴이 떠오르는 투박한 뚜벅이가 전하는 말을 화면에 실어 나른다. '최고', '보지 마', '듣지 마', '말하지 마', '놔라! 니가 먼저 놔라!', '나만 믿어' 등이다.

가까운 이에게 말하듯 하는 그림의 제목들은 직설적으로, 때론 반어법으로 다가온다. 최고만을, 일등만을 기억하는 현실에서 뚜벅이가 고개를 꺾은 채 엄지손가락을 치켜 세운 화면이 등장하는 '최고'는 서글퍼 보인다. 보지 말고('보지 마'), 듣지 말고('듣지 마'), 말하지 말라('말하지 마')는 나날들에 희망은 있을까. 세월호가 연상되는 한 배에 오른 뚜벅이들의 '나만 믿어'라는 말이 언제면 진심이 되어 여린 영혼들을 다독이는 날들('이젠 자유롭게 훨훨 날아요')이 올까.

작가는 장지에 먹, 안료, 염료, 수정옻칠을 이용한 작업으로 신뢰와 연대의 사회를 꿈꾸는 오늘을 기록해 놓았다. 지난 1일 시작된 전시는 이달 23일까지 계속된다.

문화 주요기사
화산섬 제주 척박함 뒤 '선한 얼굴'을 보다 제주 자연 품에서 뜨거운 8월 청년창의레지던…
제주 폐교 활용 예술곶 산양 1기 입주작가 면면… 제주 산지천 갤러리 '사진박수 김수남…' 상설…
제주 공공도서관 한국문학 깊이 읽고 독립출판… 제주 불자 성악가 오능희 두 번째 찬불가 앨범 …
제주교향악단 154회 정기연주회 '네이처' 순한글 잡지 '뿌리깊은 나무' 전권 제주 책방 …
제주 아트스페이스 새탕라움서 박지현 개인전 제주4·3 장편 다큐멘터리 시나리오 재공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