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제주시
침수 우려 병문천 재해예방사업 4년여만 준공
이윤형 기자 yhlee@ihalla.com
입력 : 2021. 04.18. 13:14: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시는 2016년 12월 착공한 병문천 하류 재해예방사업을 이달 마무리하고 치수 안정성 확보와 동시에 주차면 조성 등 도로환경을 개선했다. 사진=제주시 제공

병문천 하류 하천재해예방사업이 4년 여만에 준공돼 집중호우시 침수피해 우려를 덜 수 있게 됐다.

제주시는 집중 호우시 하천 범람 및 구조물 노후로 인한 재해예방을 위해 지난 2016년 12월 착공한 병문천 하류 재해예방사업을 이달 준공했다고 18일 밝혔다.

병문천 하류 하천재해예방사업은 지난 2012년 정밀안전진단 결과 하류부 구간 D등급 판정을 받으면서 복개구조물의 구조적 안전성에 문제가 제기됐다. 또한 홍수 시 통수단면 부족 등으로 침수피해 등이 우려되어 복개 구조물 개선사업이 추진됐다.

시는 이에따라 사업 구간에 대해 2015년 12월 하천기본계획을 고시하고, 총 사업비 239억 원(국비 143억원·지방비 96억원)을 투입하여 132m 길이의 복개구조물을 철거했다. 시는 복개구조물을 철거한 뒤 반복개구조물로 정비하면서 동시에 주차면(93면)을 조성하는 등 도로환경 개선도 이뤄졌다.

시는 또한 복개구조물 정비를 통해 100년 빈도의 홍수에 따른 여유고 확보로 치수적 안전성은 물론 구조물 안전성을 유지함으로써 주변 하천환경이 효과적으로 개선됐다는 설명이다.

시 관계자는 "복개구조물에 대한 정기점검을 통해 안전성을 확보하고 기상이변에 따른 재해에 능동적으로 대처하여 주민의 안전을 지키는데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제주시 주요기사
상수도 누수 신고하면 탐나는전 3만원 드려요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간판 교체·설치 최대 100…
'부실 운영' 지역주택조합 소비자 피해 우려 제9기 시민경제대학 수강생 17일부터 모집
기후변화 영향 봄철 꽃가루날림 보름 빨라졌다 농어촌민박 재난배상책임보험 가입 저조
훼손 우려 오름 탐방로 등 정비에 9억원 투입 제주시 문화도시 수눌음 마을탐방 사업 본격
코로나로 인력난 겪는 농촌 일손돕기 절실 매년 감소 해녀 신규양성 시책 효과 볼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