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100% 전기차 계획, ‘용두사미’ 안된다
편집부 기자 hl@halla.com
입력 : 2021. 04.1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도내 모든 차량을 수년 내 전기차로 대체하려는 계획이 ‘용두사미’로 빠져들고 있다. 2030년까지 전기차로 일괄 대체할 ‘100% 전기차 전환’ 계획은 도내 전력생산 100% 신재생에너지 대체와 함께 탄소 배출량 ‘0’ 섬을 만들겠다는 제주도의 ‘카본프리아일랜드(CFI) 2030’ 정책 목표 중 하나다. 제주형 뉴딜계획의 핵심이기도 한 전기차 보급 계획이 최근 산적한 난제에 휩싸여 있다. 보조금 감소로 인한 보급 부진에다 주유소·정비소·폐배터리 처리 등 관련 과제는 해법마저 요원하다.

먼저 전기차 보급 목표가 심각한 차질을 빚고 있다. 작년말 기준 누적 보급대수는 2만1285대에 그쳐 계획 목표보다 1만1142대 미달했다. 올해는 목표보다 7500대 줄어든 4292대 공고되고, 내년엔 목표대비 59% 감소한 6377대 보급 예정이다. 보조금이 몇 년 전 1대당 1800만원에서 올해 1250만원으로 줄어든데다 충전소 등 인프라 부족 영향도 있다.

전기차 확산이 가져올 관련 업계 상생, 폐배터리 활용 등 이미 나온 과제는 여전히 가시적 해법을 못 내놓고 있다. 주유소·정비소 등 줄폐업에 따른 폐업 비용·보상금, 업종 전환 등에 대한 대책은 당장 절실한 상황이다. 폐배터리 처리문제도 심각하다. 올해부터 1000대 이상 회수 예정이고 내후년부턴 2000~3000대를 웃돌 예정이지만 도내 처리대수는 연내 증축공사 물량까지 합해야 700대에 불과하다.

도가 전기차 보급 성과나 ‘카본프리아일랜드 2030’ 정책 홍보에만 치중해선 안된다. 도는 전기차사업 계획의 전면 수정에다 파생될 수 밖에 없는 여러 과제들에 대한 대안들을 제시해야 한다. 도민들은 ‘화려한 도정홍보’보다 실질적 성과를 내는 ‘알뜰 도정’을 더 원하고 있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학교 정상화에 학부모·학생·도민 힘써… [사설] 제주기록원 설립, 도·의회 힘 더 모아야
[사설] 지역감염 걷잡을 수 없이 번져 큰일이다 [사설] ‘간첩조작 피해자’조례, 명예회복 새 …
[사설] 제주대 교차로 사고 더 이상 없도록 해… [사설] 개인형 이동장치, ‘안전’없는 주행 안…
[사설] 4차 대유행 현실화, '긴장의 끈' 풀렸나 [사설] 갈길 먼 농어촌민박의 ‘안전’, 적극 …
[사설] 농업통계 제각각··· 제대로 된 농정 불… [사설] 깊은층 지하수도 위협받아 우려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